Los Angeles

65.0°

2019.06.24(Mon)

트럼프 "북한과 매우 잘 해나갈 것··· 서두를 것 없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6/12 16:20

낙관론 유지하면서도 "서두르지 않겠다"
"김정은 친서, 예상 못 해…매우 좋은 관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북한 문제와 관련해 잘 될 것이라고 내다보면서도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날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한 지 1년이 되는 날이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나는 시간이 지나면서 북한과 매우 잘해나갈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나는 서두를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제재들은 유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동안 핵실험이 없었다. 그들은 무언가를 하고 싶어한다"며 "내가 어제 말한 대로 나는 김 위원장으로부터 매우 멋진 친서를 받았다. 그리고 나는 우리가 매우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보낸 친서와 관련, "그는 매우 멋진 친서를 썼다. 그것은 예상치 못한 일이었다"며 "언젠가는 여러분도 친서 안에 뭐가 있는지 알게 될 것이다. 아마도 지금으로부터 100년? 2주? 누가 알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것은 매우 멋진 친서였다. 따뜻한 친서였다. 나는 그것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대통령으로서 취임했을 당시 북한과 전쟁을 치를 것처럼 보였다. 모든 사람이 그걸 알 것"이라며 "우리는 매우 거친 관계로 시작했다. 그리고 나는 우리가 지금은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그는 "나는 서두를 게 없다. 나는 서두를 게 없다"고 되풀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이 지난 몇 년, 아니 그 이상을 되돌아본다면 그것은 정말로 위험한 상황이었다. 지금은 달라졌다고 생각한다"면서 지난 긴 시간 동안 자신을 제외하고는 그 누구도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북한 문제가 장기간 방치된 데 대해 전임 정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