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06.24(Mon)

미국 제재에 화웨이 결국 백기 "새 노트북 출시 포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6/12 16:25



중국 광둥성에 위치한 화웨이 리서치개발센터. [AP=연합뉴스]





화웨이가 결국 미국에 백기를 들었다. 미국 정부 제재로 부품 수급이 어려워져 노트북 신제품 출시를 포기한 것이다.

리처드 위 화웨이 소비자 부문 최고경영자(CEO)는 12일(현지시간) CNBC 방송 인터뷰에서 화웨이가 메이트북 시리즈의 신제품을 출시할 계획이었지만 무기한 연기했다고 밝혔다.

그는 미 상무부 조치에 따른 타격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미국 상무부는 화웨이를 블랙리스트에 올리고, 미국 기업이 화웨이에 부품을 판매하는 것을 제한했다.

위청둥 소비자 부문 CEO는 "우리는 컴퓨터를 공급할 수 없게 됐다"면서 이런 상황에 대해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추후 출시 계획에 대해서는 "블랙리스트가 얼마나 지속할지에 달렸다"라며 "제재가 오래 이어진다면 출시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화웨이의 주요 사업은 통신장비 부문이다. 하지만 스마트폰과 노트북, 웨어러블 기기 등 소비자 부문 사업이 급부상하며 지난해 화웨이 사업 분야 가운데 가장 많은 매출을 올렸다.

화웨이는 스마트폰에 주력하고 있지만, PC에도 힘을 쏟으며 애플과 HP를 넘보고 있다.

그러나 미 상무부의 제재로 스마트폰을 세계 1위로 올리겠다는 목표도 수정이 필요할 것이라고 인정했다.

샤오양 화웨이 최고전략책임자(CSO)는 11일 상하이에서 개막한 'CES 아시아' 기조연설에서 "예기치 못한 일을 만나지 않았더라면 4분기 1등이 될 수도 있었겠지만, 이제는 이를 달성하는 데 좀 더 오래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스마트폰에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쓰지 못하게 될 상황에 직면해 자체 운영체제를 개발 중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