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6.24(Mon)

LG화학, 中 지리자동차와 배터리 합작 법인 설립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6/12 18:02



지리자동차 펑칭펑 부총재(왼쪽)와 LG화학 김종현 사장(오른쪽)이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계약 체결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LG화학]





LG화학이 중국 지리(吉利) 자동차와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한다고 13일 밝혔다. 합작법인은 LG화학과 지리 자동차가 50대 50으로 지분을 나누고 각각 1034억원을 출자한다. 공장 부지와 법인 명칭은 추후 확정할 예정이며 올해 말 착공에 들어가
2021년 말까지 전기차 배터리 10GWh의 생산 능력을 갖출 계획이다.


합작법인이 생산되는 배터리는 2022년부터 지리 자동차와 자회사의 중국 출시 전기차에 공급된다. LG화학 관계자는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현지 배터리 업체 및 완성차 업체와의 협업을 꾸준히 검토해 왔다"며 "이번에 차별화된 독자 기술력을
유지하면서도 안정적인 물량 확보가 가능한 지리 자동차와의 합작법인을 설립하게 됐다"고 말했다.

LG화학은 합작법인 설립으로 전 세계 전기차 시장의 50%를 차지하는 중국 시장을 공략할 기반을 마련했다. LG화학은 독자 기술력 유지가 가능한 수준에서 안정적인 공급처를 확보할 예정이다. 김종현 LG화학 사장은 “전 세계 배터리 업체들이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다양한 합작법인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로컬 1위 완성차 업체인 지리 자동차를 파트너로 확보하면서 중국 시장 공략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며 “합작법인을 통해 중국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고,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 전기차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