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06.16(Sun)

"나를 못 알아봐" 경비원에게 '폭언 갑질' 노조지부장 물의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6/12 18:18



기사내용과 관계 없는 이미지 사진. [연합뉴스tv제공=연합뉴스]





울산의 한 발전사 노조지부장이 '자신의 얼굴을 못 알아봤다'며 경비원에게 막말과 욕설을 해 물의를 빚고 있다.

13일 노동계에 따르면 민주노총 발전노조 동서발전 울산화력지부장 A씨(51)는 지난 5일 오후 4시쯤 울산화력발전소 경비초소를 찾아가 경비원들에게 "(경비) 반장이라는 사람이 내 얼굴 몰랐냐"고 따지며 경비원에게 욕설과 폭언했다.

이날 오전 자신이 출근할 때 경비원들이 정문 초소에서 신원 확인을 요구한 데 불만을 가진 것이다.

이 발전소는 3000㎿ 규모로 국가보안등급 나급 국가 중요시설로 분류돼 신원이 확인돼야 출입이 가능하다. 경비원들은 규정에 따라 신원 확인을 했다고 설명했지만 이씨는 폭언을 반복했다. 또 이씨는 경비원에게 커피를 타오라고 요구하며 "당신들 하는 게 뭐냐. 그렇게 융통성이 없느냐"며 다그치기도 했다.

울산화력발전소는 민주노총 소속 노조와 한국노총 소속 노조 등 정규직 복수노조가 있으며 폭언을 당한 경비원들은 자회사(비정규직) 직원들로 한국노총 소속이다.

논란이 불거지자 이씨는 MBC를 통해 경비원을 찾아가 진솔하게 사과하고 화해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관계자도 "이씨가 욕설한 사실을 인정하고 이튿날 경비원들을 찾아가 사과했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한국노총 전국공공산업노조연맹은 "정규직 노조지부장이라는 지위를 이용한 전형적인 갑질 행위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모회사 갑질이 근절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