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19.10.20(Sun)

[뉴스 라운지] 영국박물관의 일본 만화

권근영 / JTBC 스포츠문화부 차장대우
권근영 / JTBC 스포츠문화부 차장대우 

[LA중앙일보] 발행 2019/06/13 미주판 20면 기사입력 2019/06/12 18:34

입을 앙다문 채 돌아보는 소녀, 지금 런던 도심에는 이 아시아 소녀가 인쇄된 현수막이 나부끼고 있다.영국박물관(British Museum)에서 열리는 '망가(漫畵)'전을 알리는 현수막이다. 일본 밖에서 열리는 만화 전시 중 역대 최대 규모로, 제목은 덧붙일 것도 없이 일본식 표현 그대로 'Manga'라고 했다.

전시는 19세기 말 '호쿠사이 망가'라는 그림책을 내놓은 채색 목판화가 호쿠사이(1760~1849)부터 전세계 젊은이들을 사로잡은 오늘날 일본의 만화와 애니메이션, 그리고 '코스프레(costume play)' 같은 팬덤까지 망라한다. 고대 유물로 가득한 박물관에서 벌인 새로운 시도로, 영국박물관의 올여름 흥행 카드다.

요괴부터 소년 간의 사랑까지 못 그리는 얘기가 없는 일본 만화라지만, 박물관이 전시의 대표 이미지로 내세운 캐릭터는 우주소년 아톰도, '원피스'의 루피도 아닌 노다 사토무의 만화 '골든 카무이'의 여주인공 아시리파(사진)이다. '금빛 신(神)'이라는 의미의 제목 속 '카무이'는 아이누어다. 아이누는 일본 홋카이도와 러시아 사할린 등지에 사는 소수 민족이다. 만화에는 이들의 의식주 문화가 다양하게 녹아 있다. 차별과 수탈 속 말살 위기에 처한 소수 민족 캐릭터가 일본 서브컬처를 대표하는 해외 전시의 '마스코트'가 된 것은 아이러니다.

한국 만화는 1909년 '대한민보' 창간호 1면에 이도영이 그린 시사만화를 시작으로 올해로 110년을 맞았다. 우리 만화를 전시한다면 어떨까? 세상사를 근심하는 고바우 영감부터 어릴 적 그 골목길에서 고개를 빠꼼 내밀 듯한 꺼벙이, 독고탁과 까치, 고길동씨 댁 둘리, '어린이들의 대통령' 뽀로로, 천만 영화가 된 웹툰 '신과 함께'까지, 추억 속 주인공들의 안부도 궁금하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