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19.07.24(Wed)

[과학 이야기] 달에서도 지구처럼 단층따라 지진 발생 중

[LA중앙일보] 발행 2019/06/13 스포츠 23면 기사입력 2019/06/12 20:50

달 내부에서 수축 작용이 이어지면서 표면의 충상(衝上.thrust) 단층을 따라 지각이 움직이면서 지금도 지진(moonquakes)이 일어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각 이동에 따른 지진은 지구에서만 관측되는 것으로 여겨져 왔다.

메릴랜드 대학에 따르면 이 대학 지질학 조교수 니컬러스 쉬머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달에 설치한 지진계를 통해 얻은 자료와 달정찰궤도선(LRO)이 찍은 이미지를 결합해 분석한 이런 연구 결과를 과학저널 '네이처 지구과학(Nature Geoscience)'에 실었다.

달에 착륙한 아폴로 11호와 12, 14, 15, 16호는 각각 지진계를 설치해 1969년부터 1977년까지 모두 28차례에 걸쳐 규모 2~5의 진동을 탐지했다.

연구팀은 이 지진 자료들을 새로 분석해 진앙을 정확히 파악한 뒤 LRO의 이미지를 대입한 결과, 적어도 8건 이상이 충상단층을 따라 지각이 움직이면서 생긴 지진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소행성 또는 운석 충돌이나 달 내부 깊은 곳의 요동에 의한 진동이 아니라는 것이다.

연구팀은 이 지진들의 진앙이 충상단층에서 30㎞ 이내에 있어 단층이 지진을 유발한 것으로 결론을 내리기에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또 1977년 이후는 지진 자료가 없지만 달에 여전히 지각 이동에 따른 지진이 발생하고 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했다.

쉬머 박사는 "아폴로 자료에 기록된 상당수 지진이 LRO 이미지에서 나타난 충상단층과 매우 가까이서 발생했다는 점을 발견했다"면서, 산사태나 바위가 굴러떨어져 있는 것과 같은 최근의 단층운동을 나타내는 지질학적 흔적이 있는 것으로 볼 때 지금도 활성단층일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