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07.17(Wed)

[독자 마당] 무소유 철학

이산하 / 노워크
이산하 / 노워크 

[LA중앙일보] 발행 2019/06/15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9/06/14 19:30

소유관념이 우리의 눈을 멀게 만든다. 그래서 자기분수도 모른 채 눈이 어두워 마음이 들뜨게 된다. 아무리 많이 가졌어도 우리는 언젠가는 모든 것을 남겨둔 채 빈손으로 돌아갈 것이다.

내 육신마저도 내 것이 아니라 종국엔 훌훌 털어버리고 빈손으로 떠나갈 것이다. 종교는 크게 버리는 사람이 크게 얻을 수 있다고 가르친다. 그래서 물질에 현혹되어 마음의 상처를 입지 말아야 할 것이다. 아무것도 갖지 않을 때 비로소 편한 마음에 맑은 눈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게 된다. 이것이 무소유의 순리다.

"나는 가난한 탁발승이요, 내가 가진 것이라고는 허름한 모포 몇 장 그리고 대단치도 않은 옷가지 몇 벌과 깔개뿐이요." 마하트마 간디가 1931년 9월 런던에서 열리는 제2차 원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영국으로 가는 배편을 이용하면서 항만 세관원에게 소지품 검사 때 한 말이다.

평생 고국 인도의 독립을 위해 영국과 무저항주의로 투쟁했던 간디의 생활철학은 듣는 이로 하여금 마음을 숙연하게 만든다.

고요하고도 새까만 두 눈동자에 가녀리고 여윈 얼굴, 자그마한 깡마른 체구 바깥쪽으로 툭 튀어나온 큰 귀, 흰 두건에 허름한 옷을 두르고 맨발인 모습의 간디가 거대한 대영제국과 맨손으로 맞장뜰 수 있는 용기가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

인간의 마음은 많이 소유하면 할수록 더 많이 가지려는 욕망의 갈증으로 무서운 범죄에 빠져들어 불행을 자초하게 된다.

소유의 노예가 되어버린 현대인에게 마하트마 간디의 무소유 철학은 우리 마음을 부끄럽게 한다. 소유개념에서 벗어나 나눔을 실천하는 아름다운 세상을 만드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이다.

마하트마란 '불멸의 영혼'이란 뜻으로 인도가 낳은 세계적 시성 타고르가 지어준 별칭이다. 본명은 Gandhi Mohandas Karamchand. 1948년 1월30일 반이슬람 급진주의 세력에 의해 암살됐다. 그의 나이 79세 때였다.

관련기사 독자마당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