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07.21(Sun)

'마라도나-메시처럼' 이강인, U-20 골든볼 수상 [한국-우크라이나]

[OSEN] 기사입력 2019/06/15 11:13

[사진] KFA 제공.[OSEN=이인환 기자] 이강인(발렌시아)이 마침내 해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새벽 1시 폴란드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이강인의 선제골에도 상대에게 내리 3골을 내주며 1-3으로 패배했다.

'슛돌이' 이강인은 이번 대회 최고의 활약을 보여줬다. 4강전까지 1골 4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결승행을 이끌었다. 특히 접전이었던 8강 세네갈전에서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극적인 역전승(3-3, 승부차기 3-2)을 이끌었다.

조별리그 1, 2차전까지 이강인의 발끝은 잠잠했다. 하지만 정정용 감독의 전술 변화는 이강인에게 날개를 달아줬다. 스리백과 동시에 이강인을 오세훈과 함께 프리롤로 기용하자 그의 공격적 재능이 터졌다. 

16강 진출이 걸렸던 아르헨티와 조별리그에서 도움으로 이번 대회에서 첫 공격 포인트를 기록한 이강인은 토너먼트에서 1골 3도움을 몰아 넣었다.

결승전서도 이강인의 발끝은 빛났다. 전반 8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정정용호에게 리드를 안겼다. 아쉽게 팀은 패했지만 2골 4도움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정정용호의 도전은 우승으로 마무리되지는 못했지만 이강인이라는 재능은 전 세계에 자신의 이름을 알릴 수 있었다. 지난 시즌 발렌시아 1군에 데뷔했던 그는 이번 대회를 통해 남다른 왼발과 투지를 선보였다.

페널티킥을 포함해서 한국의 공격 중심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코너킥 상황때마다 날카로운 왼발로 우크라이나 수비진을 혼비백산하게 만들었다.

이번 대회 2골 4도움을 기록한 이강인은 경기 후 골든볼로 선정됐다. U-20 골든볼은 디에고 마라도나, 리오넬 메시, 폴 포그바 같은 기라성같은 선수가 탄 바 있는 상이다.

/mcadoo@osen.co.kr

이인환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