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7.17(Wed)

'취존생활' 장성규 "녹화 전, 메인 PD가 내 멘트 쓸 게 없다더라" 토로

[OSEN] 기사입력 2019/06/17 00:39

[OSEN=심언경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취존생활’ 방송 중 고민을 털어놨다. 

오는 18일에 방송되는 JTBC ‘취향존중 리얼라이프–취존생활’(이하 ‘취존생활’)에서는 탁월하게 좋아진 이시영의 탁구 실력이 화두에 올랐다. 녹화 스튜디오에서 VCR을 통해 본인의 모습을 지켜보던 이시영은 칭찬 세례를 받으며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장성규는 “저도 잘한다고 칭찬해줘야 더 잘하는 편이다”라며 공감하는 반응을 보였다. 이 말을 들은 정형돈은 “너무 못하니까”라며 짓궂은 ‘성규몰이’를 시작했다. 이에 장성규는 “사실 오늘 녹화 전 대기실에서 메인 PD가 ‘네 멘트는 쓸 게 없다’라고 했다”라며 시무룩한 모습을 보였다. 


이연복 셰프 역시 “실력이 안 늘 거면 왜 프리선언을 했냐”라며 ‘장성규 몰이’에 가세했다. 채정안은 “권은비가 없으니까 질문도 안 해”라고 맞장구를 쳤다. 결국 장성규는 평소 자신의 멘트를 잘 받아주던 유일한 존재, 아이즈원의 권은비를 계속해서 찾았다는 후문.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장성규의 혹독한 MC 적응기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린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JTBC '취존생활' 

심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