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07.21(Sun)

美 '불법이민 막지 못했다'며 과테말라 등 중미 3개국 원조중단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6/17 13:07

국무부 밝혀…"이민자 감소 조치에 만족할 때까지 자금 제공 안 해"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대(對)이민 강경책을 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이번엔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등 중미 3개국에 원조중단이라는 고강도 압박카드를 빼들었다.

불법 이민자 행렬을 막지 않으면 관세를 부과하겠다며 멕시코를 몰아붙여 협상에 합의한 데 이어 압박전선을 확대한 것이다.

미 국무부는 17일(현지시간) 자국으로 유입되는 중미 출신 이민자들을 효과적으로 막지 못한 엘살바도르와 과테말라, 온두라스 등 중미 3개국에 대한 원조를 보류할 것이라고 밝혔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 국경으로 오는 불법 이민자들의 수를 줄이기 위한 3개국 정부의 구체적인 조치에 만족할 때까지 (원조) 프로그램이나 국가들에 새로운 자금을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미 행정부는 의회가 승인한 2018회계연도의 중미 원조 기금 3억7천만 달러(약 4천393억여원)를 재분배할 것이며 2017회계연도에 승인된 1억8천만 달러(약 2천137억여원)의 추가 지원은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의회와 함께 일하면서 우리는 적절한 다른 우선순위를 위해 이들 기금 프로그램을 다시 짤 것"이라면서 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와 일치하며 이들 국가에 있어 문제의 근원적 해결을 위한 정치적 의지가 있어야 한다는 인식과도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은 3월에 이들 국가가 미국으로 오는 불법 이민자들을 효과적으로 막지 못했다고 결론지었다"며 "우리는 장관의 지시에 따라 3개국에 대한 대외 원조에 관한 대통령 지시를 계속 이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 언론은 지난 3월 트럼프 대통령이 이들 3개국에 더는 원조를 하지 않도록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월 28일 트윗에서도 멕시코가 불법 이민자를 막기 위해 아무런 도움도 주지 않고 있다면서 "엘살바도르, 온두라스, 과테말라도 마찬가지로 수년간 우리의 돈을 가져가 놓고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한편 이 계획에 반대하는 미 의원들은 기아와 범죄를 해결하려 분투하는 나라들에 대한 원조 중단은 잔인하며 이 조치는 불법 이민자 수를 줄이기보다 늘릴 가능성이 높아 역효과를 낼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zo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주영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