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20.05.27(Wed)

"등록금에 허리 휜다"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6/18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9/06/17 18:42

'대학 무상교육' 대선 쟁점화
민주 후보 최소 18명 지지

2020년 대통령 선거에서 대학 등록금 경감 방안이 핵심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16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민주당 대선 주자 23명 중 최소 18명이 일종의 '대학 무상교육'(free college)으로 통칭되는 등록금 부담 경감 정책을 공약하거나 지지하고 있다.

대학들은 정부의 지원금 삭감을 이유로 거의 매년 등록금을 인상했으며, 이로 인한 부담은 고스란히 학생들에게 전가됐다.

대학생 대출은 올해 1조60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전문가들은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는 중산층에서조차 자녀의 대학 등록금을 감당하지 못하는 비율이 늘고 있다고 지적한다.

이에 엘리자베스 워런 매사추세츠주 상원의원과 버니 샌더스 버몬트주 상원의원,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을 지낸 줄리언 카스트로는 모든 공립대학의 등록금 면제를 공약했다.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에이미 클로버샤 미네소타주 연방상원의원 등은 2년제인 커뮤니티칼리지(community college)에서 무상 교육을 하는 상대적으로 온건한 방안을 내놓았다.

[연합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