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07.21(Sun)

美기업들 '인력감축·폐업위기'…對중국 관세폭탄 철회 촉구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6/18 00:39

"中 불공정관행 해소 동의하지만 자해성격 관세는 반대"
공청회 첫날부터 항의쇄도…트럼프 내달 2일 이후 관세부과 가능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미국의 대(對)중국 관세 추가 부과를 논의하는 공청회 첫날부터 미국 기업들이 생존 위기를 거론하며 관세부과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로이터 통신, 미국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기업 관계자들, 이익단체, 로비스트들은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미국 무역대표부(USTR) 주최로 열린 중국 추가 관세 공청회에서 관세부과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쏟아냈다.

의류, 전자기기, 장난감제조업체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은 추가 관세가 집행되면 비용이 증가하고 기존에 공들여 조직한 공급사슬이 훼손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 기업은 추가 관세 때문에 기업들이 잠재적으로 인력감축이나 폐업위기에 몰릴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재 2천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고 있으며, 3천억 달러에 달하는 나머지 중국 수입품에도 25% 관세를 물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기업들은 중국 밖에서 공급원을 찾는 게 여러모로 손실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중국 외 국가에서 상품을 조달하는 비용이 관세 비용보다 크고, 새로운 교역국들의 기술과 기반시설 부족으로 인해 향후 몇 년간 거래가 원활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마이런 브릴리언트 미국 상공회의소 수석부회장은 중국의 불공정 통상 관행을 해결하는 데는 지지를 보내지만 관세는 반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브릴리언트 부회장은 "관세는 미국 소비자들에 대한 세금이고 미국 기업을 해치며 미중 관계뿐 아니라 글로벌 경제에 불확실성을 만들어 낸다"고 지적했다.

USTR이 25일까지 공청회를 열고 이후 일주일간 서면 의견을 접수하고 나면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달 2일부터는 언제라도 관세부과를 지시할 수 있다.

관세부과가 강행되면 휴대전화, 컴퓨터, 장난감 등 미국이 수입하는 중국산 제품 거의 전부가 고율 관세를 적용받기 때문에 기업들은 매출에 타격을 입을 것으로 관측된다.

오는 28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미중 정상이 만나는 방안이 무역협상의 마지막 희망으로 거론되고 있으나, 만나더라도 최종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조너선 골드 전미소매연맹 부회장은 "기업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면서 "관세가 중국에 떨어질지, 멕시코에 떨어질지, 다른 어떤 곳에 떨어질지 불확실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미국 기업 대다수는 이전에도 기업들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결국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가 부과됐듯 이번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원하는 대로 될 것이라며 체념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chic@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치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