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7.18(Thu)

화장한 아내 유골 '추억의 장소'에 뿌린 직후 심정지로 숨진 남편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6/18 03:54



랄프·마지 미야타 부부. [질 미야타 스펜서 페이스북=연합뉴스]





64년간 해로한 아내의 유골 가루를 추억의 장소에 뿌린 직후 심정지로 숨진 미국 80대 노인의 사연이 화제다.

17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에 따르면 일본계 이민 4세대 랄프 세이치 미야타(88)씨는 지난 4일 홀로 인디애나 북부 중소도시 라포트의 스톤호수에 배를 타고 들어가 화장한 아내의 유골 가루를 뿌렸다. 지난 4월 87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아내의 마지막 유언에 따른 것이다.

미야타씨는 1955년 시카고에서 아내 마지를 만나 결혼했다. 부부는 1965년 인디애나주 라포트로 이주해 2012년 플로리다로 가기 전까지 47년간 그곳에서 살면서 자주 스톤호수에 나가 휴식과 여가를 즐겼다. 그만큼 이 호수는 부부의 추억이 고스란히 담긴 장소였다.

아내가 지난 4월 세상을 떠나고 장례 절차가 마무리되자 미야타씨는 아내를 '행복의 장소'로 데려다주기 위해 길을 나섰다.

그는 오랜 친구에게 빌린 배로 스톤호수로 나간 뒤 아내의 유골가루를 다 뿌린 시간 즈음 갑자기 쓰러지며 물에 빠졌다.

친구 부부가 발견하고 구조 당국에 신고했으나 병원 도착 직후 사망 판정을 받았다.

검시소 측은 마야타씨가 심장이 불규칙적으로 뛰는 심방세동 현상을 겪은 것으로 추정했다.

인디애나주 공원관리 당국은 "자연사로 추정돼 익사 보고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고 다음 날인 지난 5일은 미야타 부부의 64번째 결혼기념일이었다.

자녀들은 "부모님은 매년 결혼기념일을 잊지 않고 챙기셨다"며 "하늘나라에서 두 분이 함께 행복한 결혼기념일을 맞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