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19.07.15(Mon)

아시아나 항공 기내서 담배 판다…수익성 위해 24년 만에 재개

[LA중앙일보] 발행 2019/06/19 경제 1면 기사입력 2019/06/18 19:54

아시아나 항공이 수익성 개선을 위해 기내 면세점 담배판매를 재개했다.

아시아나 항공이 수익성 개선을 위해 기내 면세점 담배판매를 재개했다.

아시아나항공이 24년 만에 기내면세점 담배 판매를 재개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일부터 기내면세점에서 다시 담배를 팔기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991년 국내 최초로 모든 사업장을 금연 구역으로 지정하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금연 의무화를 실시했다. 당시 서울시 중구 회현동에 있던 아시아나빌딩은 금연빌딩 1호를 기록하기도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그룹의 금연 기조에 따라 1995년 세계 최초로 모든 노선을 상대로 금연비행을 시행했고, 같은 해 기내면세점 담배 판매도 중단했다.

아시아나항공이 '금연 기업'의 상징성을 포기하고 24년 만에 기내면세점 담배 판매를 재개한 것은 경영 악화에 따른 수익성 개선이 그만큼 절박한 과제이기 때문이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절차도 오는 하반기를 기점으로 본격화한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20일부터 국내선 운임을 평균 3.1% 인상하고, 내달 1일부터는 좌석 앞 공간이 넓은 비상구석도 추가금액을 받고 판매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 비수익 노선을 잇달아 정리한 데 이어 오는 9월부터는 여객기에서 일등석(퍼스트 클래스)도 모두 없애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기내면세점 담배 판매로 수익성 개선은 물론, 고객 편의도 증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기내면세점 담배 판매를 재개할 계획이 없다고 이날 밝혔다. 대한항공은 2008년부터 기내면세점에서 담배를 팔지 않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