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19.07.15(Mon)

"내주부터 대대적 단속…불체자 수백만명 추방"

[LA중앙일보] 발행 2019/06/1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9/06/18 23:10

트럼프, 트위터로 이례적 예고
추방명령 받은 사람 우선 체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 이민자들에 대한 대대적인 체포와 추방을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 트위터에 "다음주에 이민세관단속국(ICE)이 무단으로 미국에 들어온 불법 이민자 수백만 명을 내보내는 절차를 시작할 것"이라며 "(미국에) 들어오는 속도만큼 빠르게 내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미국에 있는 불법 이민자들은 약 1200만 명으로 추정되며, 대부분 멕시코와 중미 출신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행정부가 미 전역의 주요 도시에서 불법 이민자 가족에 대한 대규모 단속을 지난 몇 달간 준비해 왔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이 이 계획의 실행을 예고한 것이라고 추정했다.

AP통신은 익명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연방법원에서 최종 추방명령을 받았지만 아직 숨어다니고 있는 100만 명 이상의 불법 이민자들이 우선 단속 대상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주요 언론들은 보통 ICE가 대규모 단속을 앞두고 단속 대상들에게 정보가 흘러가지 않게끔 기밀을 유지하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미리 공개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해 리비 샤프 오클랜드 시장이 당국의 불법 이민자 단속 계획을 공개했을 때 정부는 그가 ICE 요원들의 안전을 위협했다며 맹비난하기도 했다.

어린이들을 포함한 이민자들의 대규모 단속에 대한 찬반도 분분했다.

이민정책 강경파인 스티븐 밀러 백악관 선임고문과 마크 모건 ICE 국장 대행은 극적인 단속 장면이 추방명령에 거부하는 불법 이민자들에게 메시지를 주고 불법 이민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무자비한 단속으로 어린아이를 부모에게서 떼어놓는 장면이 공분을 불러올 우려가 있는 데다 수백만 명 추방이라는 계획은 ICE의 인력과 예산 상황을 고려할 때 비현실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커스텐 닐슨 전 국토안보부 장관과 론 비티엘로 전 ICE 국장 지명자는 강력한 단속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다 결국 지난 4월 해임과 지명 철회라는 처분을 받기도 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또 다른 트윗을 통해 "멕시코는 강한 이민법을 활용해 이민자들이 (미국) 남부 국경에 도착하기 훨씬 전에 차단하는 일을 아주 잘 하고 있다"며 "과테말라는 '안전한 제3국' 서명 준비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