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19.07.24(Wed)

갤노트10, 3.5㎜ 헤드폰 잭 없애고 충전 더 빨라진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6/19 08:07

8월 7일 뉴욕서 처음으로 공개
국내가 120만~140만원대 예상



갤럭시노트10의 렌더링 이미지. 이전 삼성 플래그십 스마트폰과 달리 이어폰 잭이 없다. 빨간 원은 충전을 위한 USB-C 포트다. [사진 폰아레나]





삼성전자의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10’이 오는 8월 미국 뉴욕에서 첫선을 보일 전망이다. 애플이 5세대(5G) 이동통신이 가능한 아이폰을 2021년에야 내놓을 예정이라, 삼성이 노트10으로 얼마만큼 미국 시장 점유율을 흡수할 수 있을지가 관심사다. 노트10은 국내에선 5G 모델로 팔리지만, 글로벌 시장에선 5G와 4G LTE 모델이 함께 팔린다.

미 IT 매체 씨넷·엔가젯 등은 18일(현지시각) 일제히 삼성전자가 오는 8월 7일 노트10 언팩(공개행사)을 미국프로농구(NBA) 브루클린 네츠의 홈구장인 뉴욕 바클레이즈 센터에서 진행한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노트9 언팩과 같은 장소로 시기만 8월 초로 앞당겼다. 오는 하반기 모바일 시장 선점을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

노트10에는 삼성이 그간 애플·화웨이 등과 차별화를 뒀던 3.5㎜ 헤드폰 잭이 제거된다. 아이폰처럼 충전 단자를 3.5파이 단자로 바꾸는 별도 젠더를 쓰거나 갤럭시 버즈와 같은 무선 이어폰을 사용해야 한다.

헤드폰 잭이 사라지면 하단 테두리(베젤)도 그만큼 얇아지게 된다. 이어폰 단자를 위해 마련했던 스마트폰 내부 공간이 사라지는 만큼 45W 급속 충전 기능도 지원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10 5G의 급속충전(25W)보다 두 배 가까이 빠른 수준이다.

노트10은 또한 일반(6.4인치), 프로(6.8인치) 2가지 모델로 나눠 출시된다. 일반 모델에는 삼중(트리플) 카메라, 프로 모델에는 쿼드러플 카메라가 장착될 전망이다.

IT 업계에선 노트10의 국내 출고가로 6.4인치 일반 모델은 120만원대, 6.8인치 프로 모델은 140만원대를 예상한다. 그렇지만 100만원이 넘는 출고가는 사실상 무의미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제조업체인 삼성전자뿐 아니라 5G 이용자를 최대한 많이 확보해야 하는 통신업체 역시 상당한 규모의 판매장려금(보조금)을 시장에 풀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김영민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