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07.21(Sun)

'김선빈 3타점' KIA, 선두 SK에 두 번째 위닝시리즈 [광주 리뷰]

[OSEN] 기사입력 2019/06/20 05:20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 타이거즈가 모처럼 상위 팀을 상대로 위닝시리즈에 성공했다.  

KIA는 20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CAR KBO리그 선두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선발 홍건희가 7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고 김선빈의 3타점 활약에 힘입어 8-5로 승리했다. 상위 팀 가운데 SK에게만 두 번째 위닝시리즈였다. 

KIA 타선은 선발 홍건희가 호투하자 차곡차곡 득점을 쌓았다. SK 선발 이승진이 2회말 최형우, 이창진, 류승현을 모두 볼넷을 내주고 내려갔고 박민호가 올라왔다. 김선빈이 중전적시타를 날렸고 한승택은 유격수 병살로 물러나면서 한 점을 보태 2-0으로 앞서갔다. 

3회도 1사후 김주찬이 볼넷을 골라내자 최형우가 우중간이 2루타를 날려보내 한 점을 보탰다. 4회는 이창진 중전안타와 도루에 이어 김선빈이 우전적시타로 화답해 4-0. 5회도 이명기가 사구로 출루하자 2사 1,3루에서 최형우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불러들여 5-0까지 달아났다. 

후반은 정의윤을 앞세운 SK 모드였다. 정의윤은 7회초 1사1루에서 120m짜리 좌월 투런홈런을 터트렸다. 전날 스리런포에 이어 이틀연속 홈런포를 가동했다. 이어 8회초 2사 만루에서 우중간 2루타를 터트려 주자들을 모두 불러들였다. 자신의 1000안타(98호)였다. 정의윤은 이날 팀의 5타점을 모두 자신의 방망이로 수확했다. 

KIA도 밀리지 않았다. 8회말 1사후 최형우 사구, 2사후 안치홍이 볼넷을 골라내자 김선빈이 2루수 옆으로 빠지는 적시타를 날려 결승점을 뽑았다. 이어 상대투수의 연속 폭투로 두 점을 얻어 쐐기점을 뽑았다. 김선빈은 3안타 3타점을 올리며 승리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KIA 선발 홍건희는 인생투를 했다. 6회 1사후 나주환에게 안타를 맞고 퍼펙트 행진을 멈추었다. 7회 투런홈런을 맞았지만  모처럼 7이닝 3피안타(1홈런) 2실점 무사사구 호투를 펼쳤다. 그러나 전상현이 3실점 블론세이브를 하는 바람에 승리에 실패했다. 승리는 문경찬이 차지했다. 

SK 선발 이승진은 1회를 가볍게 삼자범퇴로 막았으나 2회 갑자기 제구난조에 빠지며 강판했다. 박민호와 박정배가 올라왔으나 매회 실점을 하며 승기를 건넸다. 백승건에 이어 김택형이 마운드를 이어받았다. 그러나 8회 폭투 2개 포함 3실점하며 승기를 건넸다. /sunny@osen.co.kr

이선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