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07.16(Tue)

"양현석, '정마담' 업소 여성들 유럽 출장 주선…쇼핑 많이 해"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6/23 08:17



[MBC 스트레이트]





지난달 27일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성접대 의혹을 보도한 MBC '스트레이트'가 2차 폭로를 예고했다.

스트레이트 측은 23일 공개한 예고편에서 "양 전 대표와 가수 싸이가 말레이시아 재력가 성접대는 모르는 일이라고 했지만 바로 그 전날에도 성접대가 있었다는 충격적인 제보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또 말레이시아 재력가 접대는 '정마담'으로 불리는 유흥업소 종사자 A씨의 업소에서 이뤄졌으며 제보자는 "투자자가 원하는 것은 다 해주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MBC 스트레이트]






그로부터 한 달 뒤에는 양 전 대표 프로듀서가 주선하고 말레이시아 재력가가 초대한 유흥업소 직원들 단체 유럽 출장이 있었다는 제보도 나왔다.

'성접대 의혹'에 휘말린 말레이시아 재력가는 조 로우(38)로 말레이시아 총리를 지낸 나집 라작의 측근으로 활동하며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해 현재 인터폴에 적색 수배된 상태다.

제보에 따르면 '정마담' A씨 업소 종사자 일행 10여명은 프랑스·모나코 등지에서 출장과 함께 단체 쇼핑을 했다. 제보자는 "강남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단체로 가서 쇼핑을 엄청 많이 했다"며 "그 사람(조 로우)이 (계산)해줬다는 이 사건은 너무 유명하다"고 전했다.




[MBC 스트레이트]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마담' A씨를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성접대 의혹 관련 사실 확인을 진행 중"이라며 "참고인 조사도 사실 관계 파악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스트레이트'는 지난달 양 전 대표 프로듀서와 YG 소속 가수 싸이 등이 2014년 7월 서울의 한 고급한정식 식당을 빌려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후 싸이는 "조 로우는 해외 활동 중 알게 된 친구"라며 "한국에 온다고 해 내가 양 대표에게 소개해줬다"고 밝혔다.

방송에 따르면 양 전 대표 프로듀서는 이 자리에 여성 25명을 초대했다. 이중 10명 이상은 '정마담' A씨가 동원한 유흥업소 여성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싸이는 이에 대해 "양 대표와 나는 저녁 식사만 하고 자리에서 일어났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경찰은 이와 관련 A씨를 상대로 당시 유흥업소 종업원을 동원했는지, 실제 성접대와 성매매가 이뤄졌는지 등을 조사했다. A씨는 성매매 등 대부분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