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19.07.15(Mon)

美억만장자들 "부유세는 공정하고 애국적…우리에게 부과하라"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6/24 09:51



미 억만장자 조지 소로스. [EPA=연합뉴스]





내년 미국 대선에서 부유세(wealth tax)가 주요 이슈 가운데 하나로 떠오른 가운데 미 억만장자들이 자신들에게 부유세를 부과하라는 제안을 내놨다.

24일(현지시간) 미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조지 소로스를 비롯한 미국의 억만장자 19명은 내년 미 대선에 도전하는 주자들에게 공개서한을 통해 "전체 1%의 미국 부자 중에서도 10분의 1에 해당하는 최고 부자들, 우리에게 적당한 부유세를 부과하라"고 촉구했다. 자신들과 같은 미국의 0.1% 부자들에게 부유세를 부과하라는 것이다.

이들은 서한에서 "새로운 세수는 미국의 중산층이나 저소득층이 아닌 가장 부유한 사람들로부터 나와야 한다"면서 "부유세는 공정하고 애국적이며, 미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강하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유세는 기후변화 완화를 위한 클린 에너지 혁신과 보편적인 보육, 학생들이 학자금 대출채무 구제, 인프라 현대화, 저소득층을 위한 세제 혜택, 공공보건 등과 같은 미래의 '스마트한 투자' 비용을 실질적으로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인 라이젤 프리츠커 시몬스와 함께 임팩트(impact) 투자사 '블루 헤븐 이니셔티브'(Blue Haven Initiative)를 공동 설립한 이안 시몬스는 "부유세가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했고 라이젤과 함께 다른 사람들도 그렇게 생각하는지를 알아보기 위해 그들과 접촉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민주당 대선주자 가운데 한 명인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민주·매사추세츠)의 부유세 공약도 언급했다. 워런 의원은 자산이 5000만 달러가 넘는 자산가에게는 연간 2% 세금을, 10억 달러 이상의 자산가에게는 3% 세금을 부과하는 부유세 도입을 공약으로 내걸고 있다.

서한에 서명한 억만장자는 총 11개 가문에 19명으로 페이스북 공동설립자인 크리스 휴즈도 포함됐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는 최근 보고서에서 지난 30여년간 미국 하위 50%의 부는 9000억 달러 줄어든 데 비해 상위 1%의 부는 21조 달러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