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7.16(Tue)

류현진 "잘 좀 해줘"···다저스 동료들에 한식 바비큐 대접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6/24 15:29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팀 동료들에게 식사를 대접했다.











팀 동료들을 초대해 고기를 대접한 류현진과 아내 배지현씨. [사진 류현진 SNS]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각)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저녁에 동료들과 코리안 BBQ를 먹었다"라며 동료들과 식당에서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아내 배지현 전 아나운서를 비롯해 워커 뷸러, 저스틴 터너, 러셀 마틴, 로스 스트리플링, 오스틴 반스, 스캇 알렉산더, 딜런 플로로, 맷 비티, 카일 갈릭 등 동료 15여명이 있다.

다저스 동료들이 평소 한국식 바비큐를 먹고 싶어했지만 그동안은 저녁 경기가 많아 대접하기가 힘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에 전날 콜로라도와의 낮 경기를 마치고 애리조나로 이동한 류현진은 애리조나에서 즐겨 찾는 애리조나의 한식당으로 동료들을 안내했다.

류현진은 친목 도모 겸 동료들에게 잘 부탁한다는 의미로 대접한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은 최근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실점 이하 투구)를 달성하고도 10승 고지에 오르지 못했다. 특히 지난 23일 콜로라도 로키스전에서 6이닝 3실점(1자책)을 기록했지만, 내야진의 수비 실수로 시즌 10승은 달성하지 못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9승 1패 평균자책점 1.27을 기록 중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