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07.23(Tue)

"송강호→박해일"..'나랏말싸미', 세종부터 스님..뜻을 함께한 사람들 [Oh!쎈 컷]

[OSEN] 기사입력 2019/06/24 16:12

[OSEN=하수정 기자]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의 흥미로운 캐스팅과 한글 창제의 숨은 이야기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나랏말싸미'(감독 조철현, 제작 ㈜영화사, 제공배급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가 한글 창제 속, 역사가 기록하지 못한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보도스틸 12종을 공개했다.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나랏말싸미'가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는 보도스틸을 선보였다. 

공개된 스틸은 가장 높은 곳의 임금 ‘세종’(송강호)과 가장 낮은 곳의 스님 ‘신미’(박해일)를 비롯, ‘소헌왕후’(전미선), ‘신미’의 제자 ‘학조’(탕준상), ‘학열’(임성재), 중궁전 나인 ‘진아’(금새록)까지. 한글 창제를 위해 함께 뜻을 모았던 사람들의 모습을 깊이 있게 담아냈다. 

먼저, 글은 백성의 것이어야 한다는 믿음으로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은 ‘세종’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세종’은 신하들의 반대에도 굴하지 않고, 백성을 위한 문자라는 필생의 과업을 위해 스님과도 손을 잡는 모습으로 그의 인간적 호방함과 매력을 느끼게 만든다. 

반면, 임금 ‘세종’ 앞에서도 무릎을 꿇지 않고 마주하고 있는 ‘신미’의 모습은 단단하고 흔들림 없는 모습으로 깊은 인상을 남긴다. ‘세종’의 현명한 배우자 ‘소헌왕후’는 나라가 금한 불심으로 자신의 상처를 달래며 지혜롭고 강단 있게 길을 터가는 품이 너른 여장부로서의 모습을 확인케 한다. 

여기에 ‘신미’의 제자인 스님 ‘학조’, ‘학열’과 중궁전 나인 ‘진아’까지, 각자의 능력을 발휘하여 한글 창제에 힘을 보탠다. 세상의 모든 소리를 담을 방법을 찾기 위해 신분과 진리를 뛰어넘어 만난 이들은 새 문자 창제를 위해 머리를 맞대며 뜻을 함께하게 되고, 이들이 어떻게 28자의 한글을 만들어내게 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가장 높은 곳에서 가장 낮은 곳까지, 한글 창제를 위해 뜻을 모았던 사람들의 모습이 담긴 '나랏말싸미'의 보도스틸은 역사에 기록되지 못했던 이면의 사람들과 이야기에 대한 재미와 울림을 예고하고 있다.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 등 명품 연기파 배우들의 호연과 함께 한글을 만들기 위해 신념을 다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려낼 영화 '나랏말싸미'는 7월 24일 개봉 예정이다.

/ hsjssu@osen.co.kr

[사진] 영화 스틸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