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7.18(Thu)

개봉 D-1 '비스트', 캐릭터들의 숨겨진 과거..영화 속 TMI 방출

[OSEN] 기사입력 2019/06/24 16:23

[OSEN=하수정 기자] 최초 시사 이후 관객들에게 뜨거운 호평을 받은 올 여름 첫 번째 범죄 스릴러 '비스트'가 개봉을 하루 앞두고 관람 전 알아두면 더욱 재미있게 영화를 즐길 수 있는 TMI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1. 본능을 믿는 형사 한수와 원칙을 고수하는 형사 민태는 불꽃 튀는 숙명의 라이벌!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 '비스트'가 얽히고설킨 인물들의 관계 속 숨겨진 이야기를 밝혀 눈길을 끈다. 

먼저, 라이벌 형사 한수(이성민)와 민태(유재명)의 끈질긴 인연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둘은 경찰대 동기로 처음 만나 강력반 파트너로 함께 일했으나, 서로 다른 수사 스타일로 매번 부딪힌다. 한수가 체포한 용의자를 민태가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풀어주고, 풀려난 용의자가 보복 살인을 저지르는 사건으로 민태는 감사과로 전출되며 둘은 서로를 완전히 등지게 된다. 전출을 갔던 민태가 다시 강력반으로 복귀하며 한수와 민태는 각각 강력반 1팀, 2팀의 수장이 되어 재회하게 되고 둘은 치열한 라이벌 관계를 이어나가게 된다. 

이후 만년 2인자였던 민태는 한수가 범인을 잡기 위해 또다른 살인을 은폐한 것을 눈치채자 그를 궁지에 몰아넣기 시작한다. 

#2. 뒷골목의 거친 하이에나 춘배는 형사 한수의 특별한 정보원!

한수와 그에게 위험한 거래를 제안하는 정보원 춘배(전혜진)의 관계도 눈에 띈다. 한수는 수많은 정보원을 거느리고 있는 인물이지만 그중에서도 춘배와의 관계를 가장 특별하게 여긴다. 춘배는 어린 시절부터 뒷골목의 세계를 전전한 인물로, 한수를 어릴 때부터 아저씨라 부르고 정보를 물어다주며 거친 세상에서 하이에나처럼 살아남는다. 

한수와 춘배가 서로 형사와 정보원의 관계로 지내온 긴 시간 때문인지 한수는 그녀를 보호하기 위해 감옥에 보낼 정도로 춘배를 위해 애쓰며 지속적으로 긴밀한 관계를 유지한다.

#3. 법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넘나드는 저돌적 형사 한수, 정보원이 많은 데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악한 범죄를 저지른 범인은 반드시 잡아야 직성이 풀리는 한수의 저돌적인 수사 방식도 주목할 만하다. 그는 잡아도 잡아도 끝없이 나오는 범죄자 앞에서 춘배 뿐만 아니라 범죄자의 온상인 레드 바를 운영하는 오마담(김호정)까지 수많은 정보원을 활용해야 한다는 사실을 일찍이 깨닫는다. 그는 오마담이 자신에게 준 정보로 인해 보복을 당하자 직접 복수를 행하는데, 이렇듯 자신만의 방법으로 정보원과 신뢰를 쌓고 그들에게 얻은 정보를 바탕으로 자신의 본능과 직감을 더 해 범인을 찾는다. 

이처럼 법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넘나드는 한수의 수사방식은 어떻게 해서든 범인은 잡고 마는 그의 열정과 통제력을 잃어가고 있는 위험한 모습을 동시에 보여준다.

영화 속 숨겨진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하며 기대를 모은 영화 '비스트'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 hsjssu@osen.co.kr

[사진] 영화 스틸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