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6.0°

2019.11.22(Fri)

[우리말 바루기] 창란젓→창난젓

[LA중앙일보] 발행 2019/06/25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9/06/24 20:08

명태로 만드는 젓갈은 크게 세 종류다. 아가미로는 '아감젓'을 만들 수 있다. '명란젓'은 명태의 알을 소금에 절여 담근 것이다. 또 하나의 재료는 창자다. 이 젓갈을 '창란젓'으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지만 올바른 용어가 아니다.

명태 창자를 이르는 말은 '창란'이 아니라 '창난'이다. 젓갈 이름도 당연히 '창난젓'이지만 '창란젓'으로 쓰는 경우가 적지 않다. 왜 이런 혼란이 생겼을까.

'명란(明卵)젓'에 이끌려 '창란젓'으로 쓰기 쉽다. '창난'은 명태 창자를 일컫는 순우리말로 '난'은 알(卵)과는 전혀 상관이 없다. '창난'은 '명란'처럼 알이 아니므로 '창란'으로 쓰면 안 된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