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3.0°

2019.07.16(Tue)

또 파울볼 사고…아찔한 다저 스타디움

[LA중앙일보] 발행 2019/06/25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9/06/24 20:14

100마일 타구 여성팬 강타
지난해는 사망 사고도
구단 "그물망 확장 논의 중"

지난 23일 다저스타디움서 열린 경기에서 한 여성팬이 코디 벨린저의 파울 타구에 맞고 응급요원들에 의해 들것에 실려나가고 있다. [AP]

지난 23일 다저스타디움서 열린 경기에서 한 여성팬이 코디 벨린저의 파울 타구에 맞고 응급요원들에 의해 들것에 실려나가고 있다. [AP]

메이저리그에서 파울 타구로 인한 안전사고가 거듭되고 있다. 이번에는 다저 스타디움에서 피해자가 생겼다.

LA 다저스와 콜로라도 로키스가 경기를 벌인 지난 23일 다저스타디움에서는 1회말 4번 타자 코디 벨린저의 총알같은 파울 타구에 1루 관중석의 젊은 여성 팬이 머리를 맞아 병원으로 이송됐다.

안전망이 끝나는 더그아웃 가장자리에서 불과 몇 피트 떨어지지 않은 곳에 앉은 이 여성은 시속 100마일로 날아오는 파울 타구를 피하지 못했다. 응급 요원들이 달려가 아이스팩을 건넸으나 결국 15분 뒤 병원으로 옮겨져 정밀 검진을 받았다. 다행히 심각한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에는 다저스타디움에서 파울 볼에 머리를 맞은 할머니가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지만 사망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또 지난달에는 시카고 컵스와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가 열린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4살짜리 소녀가 파울 볼에 맞아 병원으로 옮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파울 타구를 날린 알모라 주니어는 충격에 휩싸여 연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휴스턴에서 일어난 사고 장면. 파울볼에 맞은 4살 소녀가 울음을 터뜨렸다. [AP]

휴스턴에서 일어난 사고 장면. 파울볼에 맞은 4살 소녀가 울음을 터뜨렸다. [AP]

다저스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내야 안전 그물망 확장을 긍정 검토하기로 했다. 다저스 스탠 캐스턴 회장은 "그물망 확장을 위한 세부 사항을 논의 중"이라면서 "구체적인 내용들이 결정되면 1~2주 안에 그물망 확장 사실이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카고 화이트삭스도 지난 18일 가장 먼저 파울 안전망 확장 방침을 밝혔다. 워싱턴 내셔널스도 지난 20일 올스타 기간에 홈구장인 내셔널스 파크의 파울 안전망을 현재 더그아웃 뒤쪽에서 1.3루 관중석 모퉁이 끝까지 넓히는 공사를 한다고 발표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여전히 보수적인 스탠스를 취하고 있다. 시야를 가린다는 이유로 안전망 확대에 소극적인 것이다. 일부 팬들 사이에서는 관중석에서 글러브를 끼고 파울볼 잡기를 하나의 게임처럼 여기기도 한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아무리 운동 신경이 좋은 팬일지라도 라인 드라이브성 파울 타구를 잡는 게 쉽지 않다고 조언한다. 그 보다는 몸에 맞아 다치는 사례가 더 많다는 지적이다.

메이저리그 커미셔너 사무국도 여전히 뚜렷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는다. 롭 맨프레드 커미셔너는 "팬들의 안전을 위해 계속 논의하고 있지만 당장 이번 시즌 중에 큰 변화를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2019 MLB 다저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