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7.19(Fri)

별 "하하, 완벽에 가까운 남편..상처받은 분들께 죄송" '미우새' 논란 해명 [종합]

[OSEN] 기사입력 2019/06/25 16:51

[OSEN=지민경 기자] 가수 별이 남편 하하와의 '미우새' 출연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별은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논란을 불식시켰다. 

하하와 별은 지난 2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김종국의 초대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셋째 출산을 앞둔 심경과 육아, 결혼생활 등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했고 이 과정에서 일부 시청자들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

별은 "늘 말하곤 합니다. 나는 남편 흉을 봐도 밤새도록 할수있고 남편 칭찬을해도 밤새도록 할수있다고. 그렇게 지극히 현실적이고 평범한 부부에요 우린. 투닥거릴 때도 있고 알미울 때도 있지만 그마저도 없다면 그건 동화책을 펼쳐야지만 볼수있는 부부의 모습일걸요. 누가 뭐래도 저에게는 제일 고맙고 제일 소중한 사람이 내 #남편 이거든요"라고 하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직업이 직업인지라 방송이나 인터뷰를 하다보면 제가 한 말, 제가 한 행동이 처음부터 끝까지 보여지는게 아니라 어떠한 단면만 보여질때가 있어서 때론 걱정하시는 분들도 계시는것같아 말씀드려요. 우리 #하동훈 씨가 술을 가끔 과하게 드시는것말곤 정말 완벽에 가까운?? 남편이자 아빠입니다. 장난끼 많고 철없어보여도 (그런면도 없잖아 있습니다만ㅋㅋ) 정말 속깊고 책임감 있고 따뜻한 사람이에요. 제가 같이 살아보니 그렇더라구요. 아이들에게도 헌신적인 최고의 아빠구요! 저 그렇게까지 속 썩으며 살고있지않답니다. 그러니 염려마세요. 방송한번 나갈때마다 저 속 썩고 사는줄 알고 걱정을 너무들 하셔서"라고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또한 별은 "많은 사람앞에 서는 사람은 뱉는 말한마디 한마디가 조심스럽고 신중해야함을 알기에 저도 남편도 늘 지혜로운 사람이 되고자 노력한답니다. 때론 방송을 재미있게 하려다보면 표현이 과해질 때가 있어요. 웃자고 주고받는 말들이었어도 들으시는 분들에 따라 불편하게 들리실수 있다는 생각. 조금 더 신중하게 하며 조심하도록할게요. 혹시라도 들으시며 상처받으시는 분들이 계셨다면 너무나 죄송한마음입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열분 백분이 재밌어 웃으셨어도 어느 한분에겐 웃지못하고 속상하실 이야기였을수 있다고 생각하니 정말 맘이 아프네요"라며 "한참 활동하려던 찰나 덜컥 찾아온 셋째 임신소식에 저를 걱정하고 안타까워하는 주변분들과 (물론 생명은 축복이고 선물이기에 축하해주셨지만) 기쁘면서도 내심 늘 제게 미안해하는 남편에게 좀 더 강하고 씩씩하게 보이고 싶었나봅니다. 그래서 했던말이.. 이런 구구절절한 설명도 오바일지 모르지만. 진심은 알아주셨음해서요. 그저 죄송합니다. 너그러이 이해해주시길..부탁드려요"라고 사과했다.

[OSEN=최규한 기자]별과 남편 하하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마지막으로 그는 "부족함 참 많은 저희인데 항상 응원해주시는분들께 감사하구요. 지금처럼 오순도순 이쁘게 행복하게 잘 살게요! 우리만 행복하게 잘 사는거말고 지켜봐주시는 분들께 이 행복.. 꼭 함께 나누고 전할수있는 멋진 사람들이 되도록 저희도 정말 더 노력하겠습니다. 지켜봐주세요"라고 감사 인사와 다짐을 전했다.

한편 지난 2012년 결혼한 하하와 별 부부는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으며 지난해 12월 셋째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mk3244@osen.co.kr

[사진] 별 인스타그램, OSEN DB

지민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