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07.19(Fri)

'데뷔 첫 승' 김기훈, "직구에 자신, 가운데만 보고 던졌다" [생생 인터뷰]

[OSEN] 기사입력 2019/06/26 05:56

[OSEN=고척돔, 이선호 기자] "가운데만 보고 자신있게 던졌다".

KIA 타이거즈 고졸루키 김기훈이 복귀 등판에서 멋진 투구로 데뷔 승리를 안았다. 26일 고척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 등판해 6⅔이닝동안 1피안타 5사사구 4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팀의 13-6 승리를 이끌었거 9경기 만에 첫 승의 기쁨을 누렸다. 

최대의 위기는 1회였다. 1회말 1사후 김하성, 이정후, 박병호를 연속으로 볼넷을 내주고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장영석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고 박동원은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하고 위기를 넘겼다. 이후 제구가 잡히면서 위력적인 볼을 던졌고 7회 1사까지 노히트 행진의 반전투구를 했다. 

7회 1사후 박동원에게 좌중간 2루타를 맞고 노히트 행진이 깨졌다. 이후 사구를 허용하고 2사후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임기준이 실점을 막아주어 무실점 승리를 따냈다. 타선도 17개의 안타를 폭죽처럼 터트려 막내의 첫 승을 지원했다. 직구 위주로 자신있게 볼을 뿌린 것이 호투로 이어졌다. 키움의 강타선을 잠재운 쾌투였다. 

김기훈은  경기후 "초반 제구가 안되어 힘든 경기를 했다. 3회부터 제구가 잡혀 자신감을 갖고 투구를 했다. 승택이형의 볼배합대로 던졌다. 내 장점이 직구다보니 가운데만 보고 자신있게 던졌다. 안타성 타구도 많았는데 야수들이 잘 잡아준 점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1회를 넘기면서 자신감이 싱겼다. 1회 흔들릴 때 2군에서 양일환 코치님과 곽정철 코치님이 알려준대로 마운드에서 만들어놓은 루틴만 생각하는 말이 떠올라 큰 도움이 됐다. 1이닝 1이닝 새로 한다는 마음으로 했다. 노히트는 의식하지 않았다. 노히트를 생각하면 밸런스가 흐트러질 것 같았다"며 웃었다. /sunny@osen.co.kr 

이선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