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19.08.23(Fri)

'This could be u…'

[LA중앙일보] 발행 2019/06/27 미주판 16면 기사입력 2019/06/26 19:30

LA다운타운에 있는 세계적인 갤러리 '하우저&워스'에 텐트촌이 들어섰다. 수천수만달러 고가의 작품들을 전시하는 유명 갤러리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이례적인 풍경이다. 수십 개의 텐트가 갤러리의 야외 광장과 복도를 메우고 있고 그 텐트 위에는 한 문장의 글귀가 쓰여 있다. 'This could be u(당신이 될 수도 있다)'. 인종과 인권에 대해 이야기해 온 작가 데이비드 해먼즈의 작품이다. 갤러리 측에 "노숙자 문제와 관련한 작품이냐?"고 묻자. 돌아오는 대답은 "아무도 모른다. 작가는 관람객들이 보는 대로 느끼고 해석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45년 만에 LA에서 첫 전시를 여는 데이비드 해먼즈가 이곳 LA에서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일까. 2019년 LA카운티 노숙자 수는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5만8936명이다. 해먼즈의 전시는 8월 11일까지 계속된다.



관련기사 문화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