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19.07.15(Mon)

"LA 불체자 1만1000명 강제퇴거"

[LA중앙일보] 발행 2019/06/27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06/26 21:51

트럼프 공공혜택 제한 조치로
정부보조 2만5000가구 대상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서류미비자 등 비시민권자의 정부 보조 혜택을 제한하면서, 연방 주택도시개발부(HUD)도 이민자 가정 강제퇴거에 나설 예정이다.

26일 데이비드 류 LA시의원(4지구)은 LA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HUD가 비시민권자 저소득층 가정 대상 주택 정부보조 혜택을 금지하기로 한 결정을 규탄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이민자 가정을 위협하는 비인도적 조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데이비드 류 시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5월 10일 HUD는 공공주택 또는 정부보조 주택에 비시민권자가 포함된 가정은 입주할 수 없다고 발표했다. 또한 HUD는 이미 정부보조 주택에 사는 이민자 가정도 강제퇴거 할 예정이다.

HUD는 트럼프 행정부 정책에 따라 주택 정부보조 대상을 영주권자·시민권자로 한정했다. 시민권자 자녀와 서류미비자가 혼합된 가정도 제외 대상이다.

데이비드 류 시의원 측은 "HUD가 이민자가 포함된 가정을 강제퇴거하면 2만5000 가구(어린이 5만5000명 포함)가 거리로 쫓겨날 위기에 처한다"면서 "특히 LA지역에서만 1만1000명이 노숙자가 될 수 있다.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HUD는 연방주택청(FHA) 국책 모기지 기관 융자 대상에서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DACA)도 제외하기로 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