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3.0°

2019.07.16(Tue)

시진핑 '사드 해결방안 검토 희망'…文대통령 '비핵화 해결돼야'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6/27 04:30

G20 개최 日 오사카서 회담…靑 "비핵화 선행 아닌 연동될 수 있다는 뜻"
靑 관계자 "비핵화·사드는 선후관계 아냐…양 정상, 방안모색 원론적 얘기"

(오사카=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7일 한국과 중국 간 갈등의 원인을 제공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한반도 배치 문제와 관련, "해결방안이 검토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일본 오사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하면서 사드 문제를 먼저 꺼내며 이같이 밝혔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그렇기 때문에 비핵화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답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의 언급은 사드에 앞서 비핵화가 선행돼야 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며 "두 사안이 같이 연동될 수 있다는 정도의 언급으로 이해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사드 한반도 배치가 북한의 대남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고육지책인 만큼 비핵화 문제와 함께 논의돼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지 비핵화가 완결돼야 사드를 철회할 수 있다는 뜻은 아니라는 설명인 셈이다.

이 관계자는 "비핵화와 사드는 선후 관계가 아니다"라며 "한중 정상은 해결방안이 모색돼야 한다는 원론적인 얘기를 나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사드 문제와 관련, 시 주석은 재작년 12월 문 대통령과 회담에서 기존 입장을 재천명하면서 한국의 적절한 처리를 희망했고, 문 대통령은 상호 존중 정신에 기초해 양국 관계를 조속히 발전시키는 게 중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시진핑 "김정은, 비핵화 의지 변함없어…한국과 화해협력 용의" (習近平, Xi Jinping)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bNYfSQx0X9Y]

honeybee@yna.co.kr, jkpark@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