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4.0°

2019.08.24(Sat)

[과학 이야기] 익룡은 알에서 깨어나자마자 날아

[LA중앙일보] 발행 2019/07/09 스포츠 19면 기사입력 2019/07/08 20:07

공룡 시대에 하늘을 날았던 파충류인 '익룡(pterosaurs)'은 알에서 깨어나자마자 하늘을 날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새나 박쥐 등 날것들은 태어나서 어느 정도 성장해야 날아오를 수 있다는 통념을 깨버리는 연구결과다.

영국 레스터대학과 뉴욕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이 대학 고생물학자 데이비드 언윈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익룡의 알 화석에 남은 배아 등을 분석해 얻은 결과를 '영국왕립학회보 B(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B)' 최신호에 실었다.

연구팀은 지난 2017년 중국 북서부 신장웨이우얼 자치구의 투루판과 하미 일대에서 발견된 것과 아르헨티나 등지에서 발견된 알 화석을 분석 대상으로 삼았다.

투루판과 하미에서는 약 1억 4500만~1억년 전쯤 익룡 서식지가 갑자기 물에 잠기면서 화석이 된 300개가 넘는 익룡 알이 무더기로 발견됐으며, 이 중 16개는 부화 직전에 있는 것을 비롯해 배아까지 잘 보존된 상태였다.

연구팀은 배아의 다리 길이와 알의 크기, 형태 등을 분석해 배아 초기 때는 알의 크기가 작고 폭이 좁다가 시간이 흐를수록 크기가 커지고 둥글게 되는 것을 확인했다.

또 벼슬이 달린 코에다 날개폭이 3.5에 달하는 '하밉테루스 티안샤네시스(Hamipterus tianshanensis)'를 비롯한 9종의 익룡 자료를 분석해 골화 패턴을 분석하고 이를 익룡의 유사체로 알려진 메추라기와 악어 등의 배아와 비교했다.

그 결과, 익룡의 알이 배아 초기 상태임에도 이미 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특히 인간의 무명지에 해당하는 익룡 앞발 4번 뼈의 골화가 다른 척추동물과 비교해 빠르다는 것을 확인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