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19.08.19(Mon)

[부동산 가이드] 요바린다 주택 시장

캐롤 리 / 뉴스타부동산 풀러턴 명예 부사장
캐롤 리 / 뉴스타부동산 풀러턴 명예 부사장 

[LA중앙일보] 발행 2019/07/11 부동산 7면 기사입력 2019/07/10 12:10

집 크고 생활도 편해 한인에 인기
최근 매물 늘어 집 사기 좋은 시기

요바린다시의 모토는 우아한 삶의 땅(Land of gracious living)이다. 오렌지 카운티 북동쪽 끝자락에 위치한 전원도시로 한인들이 좋아하는 도시다. 약간 뒤처진 듯 한적하지만 장점이 참 많다.

한인들이 좋아하는 집은 대개 넓고 부유한 사람들이 많이 들어가서 산다. 2000년 전에는 자그마한 집을 가진 한인이 대부분이었으나 2000년 전후 개발 붐을 타고 집들이 커지기 시작했다. 골프장이 들어오고 학군이 좋아지면서 많은 한인이 큰 집을 사고 들어왔다. 큰 집은 넓고 새집이고 뷰가 좋기 때문이다. 같은 조건에 다른 지역보다 많이 싸기 때문이기도 하다.

조금은 불편한 곳인데 계속 사는 이유는 '그만한 집'이 없기 때문이다. 다른 도시에서 집을 보다가 요바린다를 보여 주면 사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150만 달러면 정말 좋은 집을 살 수 있다. 며칠 전 손님도 '그만한 집'을 보자마자 결정하였으니 역시 같은 가격의 요바린다 집은 여러 면에서 최고다.

요바린다시는 LA 한인타운에서 남동쪽으로 약 40마일 정도 떨어져 있다. 91번 프리웨이 건너에는 애너하임힐스가 있고 남쪽으로는 애너하임 서쪽은 플라센티아 북서쪽은 풀러턴 브레아시티다. 또한 동쪽으로는 한인이 많이 살고 골프장이 많은 리버사이드 카운티 코로나시다.

물론 요바린다에서 LA로 출퇴근하려면 교통체증은 어느 정도 감수해야 한다. 그래서 조금 늦게 움직여도 되는 직업을 가진 분들이 많다. 이 때문에 LA 한인들에겐 요바린다가 아주 먼 시골처럼 느껴질 수도 있지만 막상 이곳에 사는 한인들은 풀러턴 부에나파크 롤랜드하이츠 다이아몬드바 등이 그다지 멀지 않아 생활의 불편은 없다고 한다.

요바린다시의 자랑 중 하나인 닉슨 라이브러리는 전국적 명소다. 미국 대통령 기념관으론 전국에서 관람객이 가장 많다고 한다.

인구 분포를 보면 백인이 75%로 단연 많다. 아시안도 많지만 대개가 한인과 중국계다. 요바린다는 이웃 동네인 플라센티아와 함께 규모가 큰 통합교육구를 운영하고 있다. 초등학교 22개 중학교 6개 고등학교 7개가 있다. 전체 학생 수는 약 2만8000명으로 주소에 따라 학교가 배정된다. 요바린다의 고등학교는 2010년에 개교한 요바린다와 에스페란자 엘도라도가 있다. 이들 학교의 성적은 가주 최상위권이다.

지금도 시장에 나와 있는 집들이 많다. 투자자들이 사놓은 집들이 많았고 다시 이자율이 내려가면서 투자자들이 집을 많이 내놓는 경향이 있기에 지금이야말로 좋은 집을 고를 기회다. 집을 산다는 것은 결국은 좋은 투자이기도 하다. 집을 한 채라도 가지고 있는 분들은 은퇴 후에도 여유가 있는 이유가 아닐까?

▶문의: (714)345-4989

관련기사 뉴스타 부동산 가이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