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7.22(Mon)

쪼그라드는 도쿄모터쇼…볼보·BMW·VW 등 줄줄이 불참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7/10 17:56

외국 업체론 벤츠·르노만 참가할 듯…'국제 모터쇼' 위상 추락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도쿄(東京) 모터쇼의 위상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2017년 전시회에 GM 등 미국 자동차 업체들이 불참한 데 이어 10월로 예정된 올해 모터쇼에는 일본 수입차 시장 점유율이 높은 독일 아우디, BMW, 폴크스바겐(VW)이 줄줄이 불참 의사를 밝혔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1일 전했다.

2017년 도쿄 모터쇼에는 외국 자동차 메이커 13개사가 19개 차종을 출품했었다. 일본자동차공업회에 따르면 올해 모터쇼에는 아우디와 BMW, VW 외에 포르셰, 스웨덴 볼보도 참가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하루전인 10일에는 푸조와 시트로엥을 산하에 두고 있는 프랑스 유수의 자동차 메이커 PSA가 도쿄 모터쇼 불참의사를 밝혔다.

미국 GM과 이탈리아 피아트 등은 2017년 전시회에도 출품하지 않았다. 올해 전시회에 참가하는 외국 주요 메이커는 독일 메르세데스 벤츠와 프랑스 르노 정도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국제 자동차 전시회로서의 도쿄 모터쇼의 위상은 더 추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은 중국, 미국에 이어 세계 3위의 자동차 시장이지만 인구감소와 젊은 세대의 차량소유 기피로 판매량이 늘지 않고 있다.

각국의 유력 자동차 메이커들은 시장 규모가 큰 중국으로 눈을 돌려 상하이(上海) 모터쇼 등을 신차 발표 기회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

일본 최대의 자동차 메이커인 도요타도 이달 초 세계 최대급 자동차 전시회인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참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도요타는 SNS 보급으로 정보수집 방법이 다양해져 전시회를 통해 소비자를 끌어들이는 효과가 비용에 비해 미미하다는 판단에 따라 불참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lhy5018@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해영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