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7.22(Mon)

류현진 4위, CBS스포츠 'ML 랭킹 톱100 선정'...투수는 2위

[OSEN] 기사입력 2019/07/11 13:10

[OSEN=한용섭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올 시즌 전반기 '메이저리거 톱 100'에서 4위에 이름을 올렸다. 투수 중에서는 2위다. 

미국 CBS스포츠는 12일(이하 한국시간) 2019시즌 전반기 베스트 오브 베스트를 소개했다. 전반기 개인 성적을 놓고 메이저리그 선수 톱 100을 선정한 것.

CBS스포츠는 순위 선정에서 타자들은 타격, 수비, 주루를 모두 평가했고 출전 시간, 선수의 홈구장, 포지션별 상대적인 생산력(유격수는 1루수 보다 공격 지표를 낮게 했다) 등을 반영했다. 투수들은 득점 저지, 출장 이닝과 함께 삼진과 볼넷 등 세부 수치도 반영해서 랭킹을 매겼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내로라 하는 빅리거를 제치고 4위에 랭크됐다. 류현진은 전반기 10승 2패 평균자책점 1.73(ML 1위)의 놀라운 성적을 기록했다. 매체는 류현진에 대해 "류현진은 커리어 시즌의 절반에 있다. 현재 그는 2점대 이하의 평균자책점을 자랑하고 있고, 삼진/볼넷 비율이 거의 10배다"라고 칭찬했다. 류현진은 탈삼진 99개, 볼넷 10개로 삼진/볼넷 비율이 9.9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다. 

1위는 '야구 천재'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 2위는 코디 벨린저(LA 다저스)가 차지했다. 아메리칸리그와 내셔널리그의 강력한 MVP 후보로 꼽히는 두 선수를 1~2위로 평가한 것. 

3위는 맥스 슈어저(워싱턴)다. CBS스포츠는 "슈어저는 압도적인 6월을 보냈다. 전체적인 성적은 '최절정' 맥스를 기대케 한다. 슈어저는 다시 한 번 최고 투수가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류현진과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경쟁하고 있는 슈어저에게 조금 더 높은 점수를 줬다. 

톱10을 보면 5위는 마이크 마이너(텍사스 투수), 6위는 크리스티안 옐리치(밀워키 외야수), 7위는 루이스 카스티요(신시내티 투수), 8위는 찰리 모튼(탬파베이 투수), 9위는 호르헤 폴랑코(미네소타 유격수), 10위는 맷 채프먼(오클랜드 3루수)이 선정됐다. 

이 밖에 잭 그레인키(애리조나)는 12위, 저스틴 벌랜더(휴스턴)는 13위,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는 41위, 랜스 린(텍사스)은 67위에 랭크됐다. 류현진의 동료 클레이튼 커쇼는 57위, 워커 뷸러는 96위였다. 

/orange@osen.co.kr

한용섭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