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7.21(Sun)

정부, 4개월 연속 수출·투자 '부진' 평가…"대외여건 악화"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7/11 18:13

정부가 최근 우리 경제에 대해 “소비의 완만한 증가에도 불구하고 수출과 투자의 부진한 흐름은 지속하고 있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정부가 ‘부진’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은 지난 4월 이후 넉달째다.

기획재정부는 12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7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미중 무역협상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상존하는 가운데, 글로벌 제조업 경기 등 세계경제 성장세 둔화, 반도체 업황 부진 지속 등으로 대외여건이 악화됐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정부는 지난 3월에는 ‘주요 산업활동과 경제심리 관련 지표들은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지만 이후 4개월 연속 경기가 부진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부진’하다는 진단을 넉 달 연속 한 것은 2016년 10월∼2017년 1월 이후 2년 6개월 만이다. 다만 4월ㆍ5월에는 생산과 투자, 수출 등 주요 실물지표 흐름에 대해 전반적으로 ‘부진’ 평가를 내렸지만 6월과 이달에는 수출과 투자에만 한정해 부진 진단을 했다.

기재부는 대외여건 악화와 수출ㆍ투자 등의 부진에 대응해 “일본의 수출규제 등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면서 신속한 추경안 국회 통과 및 집행 준비와 함께,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발표한 투자ㆍ수출ㆍ소비 활성화 등 경기보강과제를 속도감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5월 산업활동 주요 지표는 소비ㆍ서비스업 생산이 증가했으나 광공업 생산과 설비ㆍ건설투자는 감소했다. 전달과 비교했을 때 4월과 5월 생산은 서비스업(0.4→0.1%)은 소폭 증가세를 이어갔지만, 광공업(1.9→-1.7%) 감소에 따른 영향으로 5월 전(全) 산업 생산은 전월보다 0.5% 감소했다.

5월 소매판매(0.9%)는 증가 전환한 반면, 설비투자(-8.2%)가 감소 전환하고, 건설투자(-0.3%)는 4월에 이어 감소를 유지했다. 수출은 시장 예상보다 빠른 반도체 가격 조정과 중국 등 세계 경제 둔화의 영향으로 6월 중 13.5% 감소했다. 작년 12월 이후 7개월 연속 내리막이다. 6월 주택시장은 전달과 비교했을 때 주택 매매가격과 전셋값이 각각 0.13%, 0.21% 내렸다. 거래 감소도 지속하고 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