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7.17(Wed)

남자 허락해야 외국 갈 수 있는 사우디 여성 해외여행 제한 완화

[LA중앙일보] 발행 2019/07/12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9/07/11 21:03

사우디아라비아 여성은 현재 자기 마음대로 외국을 다닐 수 없다. 남편이나 아버지의 허락이 있어야 한다. 하지만 이 방침이 바뀔 전망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1일 사우디 관리 등을 인용해 사우디아라비아가 여성에 대한 해외여행 제한을 연내에 완화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선 현재 마흐람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가족 중 남성 보호자가 출국.교육.취업.결혼 등 여성의 법적 행위를 승낙하는 권한을 갖는 제도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사우디아라비아가 마흐람 제도 중 여성 해외여행과 관련한 조항은 올해 안에 폐지하고 결혼 등 나머지 관련 조항은 그대로 유지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사우디 정부는 마흐람 제도 개선을 위해 위원회를 운영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사우디아라비아의 한 고위인사는 신문에 "위원회의 논의 결과로 여성에 대한 여행 제한은 올해 변화가 있을 것"이라면서 "고위층으로부터 지시가 내려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선 여성이 남성 가족의 통제와 억압을 피해 해외로 달아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지난 3월 가족의 학대를 피해 달아난 사우디아라비아 출신 자매가 제3국으로부터 망명 허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지난 1월에는 18세 소녀 라하프 무함마드 알-쿠눈이 태국 방콕에서 가족의 눈을 피해 망명을 요청한 바 있다.

다만 사우디아라비아는 지난해 1월 여성의 축구경기장 입장에 이어 같은 해 6월 여성의 운전을 허용하는 등 제한적이지만 여권 신장 조치를 취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