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7.22(Mon)

'근원물가' 17개월래 최대폭 올라…6월, 전달 비해 0.3% 상승

[LA중앙일보] 발행 2019/07/12 경제 5면 기사입력 2019/07/11 21:52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6월 근원 소비자 물가가 전달에 비해 0.3% 상승해 17개월래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AP]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6월 근원 소비자 물가가 전달에 비해 0.3% 상승해 17개월래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AP]

노동부는 지난달 '근원 소비자 물가'가 전달보다 0.3% 상승했다고 11일 밝혔다.

전달의 상승률(0.1%)보다 크게 높아진 수치로, 지난해 1월 이후로는 최대 폭이다.

'근원 물가'는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것으로,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가장 주목하는 물가지표로 꼽힌다. 가구, 중고차, 의류, 집값, 헬스케어 등의 가격이 전반적으로 오름세를 나타냈다.

그동안 금리인하론의 주요 근거로 꼽혔던 저물가가 다소 해소될 수 있다는 의미로도 해석되는 대목이어서 주목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약한 흐름을 보였던 인플레이션 압력이 되살아날 수 있다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로이터통신은 "근원물가가 1년여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오르기는 했지만, 이번달 금리인하 전망에 영향을 주지는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준은 오는 30~3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한편, 에너지.식품을 아우르는 전체 소비자물가(CPI)는 전달보다 0.1% 올랐다.

지난 3~4월 반짝 오름세를 보였던 인플레이션이 5~6월 두 달 연속으로 0.1% 상승세에 그치면서 사실상 제자리걸음을 이어간 셈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