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7.17(Wed)

트럼프 반이민 정책 강화에 이민자 커뮤니티 위축

박다윤·김아영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박다윤·김아영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7/12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9/07/11 22:59

퀸즈의 이민자 유동인구 크게 줄어
직원·고객 유출로 한인 업계도 타격
"추방령 없으면 너무 걱정않아도 돼"

일리노이주 소재 시민단체 'PASO(회장 모니 루이즈-벨라스코·가운데)'는 11일 시카고의 이민서비스국(USCIS) 오피스 앞에서 집회를 열고 14일 시작되는 대규모 서류미비자 단속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AP]

일리노이주 소재 시민단체 'PASO(회장 모니 루이즈-벨라스코·가운데)'는 11일 시카고의 이민서비스국(USCIS) 오피스 앞에서 집회를 열고 14일 시작되는 대규모 서류미비자 단속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AP]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정책이 강화되면서 퀸즈 엘름허스트와 잭슨하이츠 일대에 오후 시간 이민자들의 유동인구가 많이 줄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규모 서류미비자 단속이 오는 14일부터 시작되는 가운데 한인을 포함한 이민사회가 긴장하고있다.

한인 서류미비자 이모 씨는 추방명령을 받은 주소에 여전히 거주하고있다. 이씨는 "렌트가 저렴한 것과 개인적인 이유로 아직 이사하지 못했다"며 "이민세관단속국(ICE) 요원이 찾아오면 집에 아무도 없는 것처럼 숨어있겠다"고 전했다.

한입업계에서도 우려의 목소리를 전했다. 뉴욕한인식품협회 박광민 회장은 "ICE 단속으로 식품업계 종업원들이 '설마 이번에 걸릴까'라고 반신반의 하면서도, 가족의 신분을 극도로 걱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박 회장은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정책이 한인 업계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반이민정책이 강화되면서 퀸즈의 이민자 유동인구가 줄었고, 맥주와 식품 등에 있어 큰 소비자층을 잃었다"고 전했다. 또, 업주 입장에서도 "반이민정책으로 일 잘하는 남미 출신 종업원들이 많이 줄어드는 추세"라며 "반이민정책이 업계와 밀접한 관계가 있어 히스패닉 종업원들이 반이민 시위를 참여할 때는 (일을 빼고) 보내주는 등 지원하고있다"고 전했다.

이민자 단체들은 트럼프 행정부의 대규모 불체자 단속을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의도가 담긴 행위"라고 비판하며 주의를 당부했다. 민권센터 차주범 선임컨설턴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최초 '수백 만 명'을 단속한다고 했는데, ICE의 인력상 이를 실현하지는 못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의도가 다분하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단속은 추방령을 받은 서류미비자들을 중심으로 진행되니, 그 외 서류미비자들은 경계하되 너무 걱정하지는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뉴욕주의 정치인들도 ICE 단속에 대해 반대입장을 보였다.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는 "트럼프 행정부의 ICE 단속은 창피한 일이며 절대 받아들여질 수 없다"며 "뉴욕주는 이민자 가족들을 보호하기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 뉴욕에서 체포를 하려면 이민자의 아들인 나부터 체포하라"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한편, 뉴욕주는 리버티디펜스 프로젝트(LDP)를 통해 서류미비자들에게 핫라인 서비스를 제공하고있다. e메일(liberty@dos.ny.gov) 혹은 전화(800-566-7636).

◆뉴저지주 카운티 ICE협력=이런 가운데서도 뉴저지주 만머스.케이프메이카운티 셰리프들이 계속해서 ICE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10일 지역매체 '레코드'는 최근 거비어 그루월 뉴저지주 검찰총장이 만머스.케이프메이카운티 셰리프들이 주정부 몰래 ICE와 협약을 연장한 것에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전달했지만, 만머스카운티 션 골든과 케이프메이카운티 로버트 놀런 셰리프가 계속해서 ICE와 협력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