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8.25(Sun)

[과학 이야기] "얼룩말 줄무늬는 체온조절용"

[LA중앙일보] 발행 2019/07/13 경제 10면 기사입력 2019/07/12 19:09

얼룩말의 줄무늬가 체온조절용이라는 실증적 연구 결과가 나와 얼룩말의 줄무늬 용도를 둘러싼 다양한 가설과 논란에 종지부가 찍힐지 주목된다. 국제 출판그룹 '테일러 앤드 프랜시스 그룹'에 따르면 동물학자인 남편과 함께 얼룩말을 연구해온 아마추어 동물연구가 앨리슨 콥(85)은 야생 환경에서는 처음으로 얼룩말의 줄무늬 효과를 관찰한 연구결과를 영국자연사박물관 학술지인 '자연사저널(Journal of Natural History)'에 실었다. 콥 부부는 얼룩말이 '라테린(latherin)'이라는 단백질을 통해 피부에서 털끝으로 땀을 배출하고, 줄무늬 사이에서 작은 대류(對流)를 일으켜 배출된 땀을 증발시키며, 검은색 줄무늬 부분의 털을 세워 열 발산을 촉진하는 등 3가지 요소를 복합적으로 활용해 체온을 조절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땀을 배출할 때 라테린을 이용하는 것은 일반 말도 마찬가지지만 줄무늬 사이의 온도 차이로 공기 흐름이 발생하고 검은 줄무늬의 털을 세워 체온을 조절하는 것은 얼룩말에게서만 나타나는 특성이다. 콥 부부는 이번 연구를 위해 사하라사막 이남에서 암수 한 마리씩의 얼룩말을 수년간 관찰하면서 자료를 수집하고, 빨래건조대에 얼룩말의 줄무늬 가죽을 씌워 비교 연구를 했다.

그 결과, 살아있는 얼룩말의 검은색 줄무늬 부분 온도는 한낮에 흰색보다 약 12~15도가량 높아지다가 안정화됐지만, 빨래건조대에 씌운 줄무늬 가죽에서는 이보다 16도가량 더 높아졌다.

검은색과 흰색 줄무늬 부분의 온도 차이로 줄무늬 안과 바로 윗부분에 작은 공기 흐름이 발생하면 털끝에서 땀의 증발이 촉진되는 것으로 콥 부부는 설명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