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9.0°

2019.08.18(Sun)

페이스북 '우려 해소 때까지 '리브라' 출시하지 않을 것'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7/15 15:39

美 상·하원 16, 17일 리브라 관련 청문회 예정
美재무장관 "돈세탁·테러리스트에 이용될 잠재력…국가안보 문제"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페이스북의 가상화폐 계획을 총괄하는 데이비드 마커스가 규제 관련 우려를 완전히 해소할 때까지 가상화폐 '리브라'(libra)를 출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고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커스는 16일로 예정된 미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 증언을 앞두고 사전에 제출한 발언에서 "페이스북은 규제 관련 우려를 완전히 해소하고 적정한 승인을 받을 때까지 디지털 통화 리브라를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리브라가 "핀테크 역사상 가장 폭넓고 가장 광범위하며 가장 조심스러운 규제 당국과 중앙은행들의 사전 감독"을 받게 될 것이라고도 말했다.

마커스는 또 리브라를 운영할 별도기구인 '리브라 어소시에이션'은 스위스에 본부를 두고 이 나라 규제기관의 감독을 받게 된다고 밝혔다.

마커스는 그러면서 리브라가 미국의 돈세탁 방지 규제도 준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만약 리브라가 출시되지 않으면 다른 가상화폐가 그 자리를 대체할 것이란 취지의 발언도 했다.

마커스는 "나는 미국이 디지털 통화와 결제 산업에서 혁신을 선도하지 않으면 다른 누군가가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행동하지 않으면 우리는 곧 매우 다른 가치관을 지닌 다른 누군가가 통제하는 디지털 통화를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페이스북의 전자지갑 소프트웨어인) 캘리브라가 처음부터 돈을 벌 것으로는 기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다만 리브라 도입이 페이스북에 더 많은 광고 매출을 가져다줄 것으로 기대한다는 점은 시인했다.

마커스는 "우리는 캘리브라 지갑이 페이스북에 더 폭넓게 혜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페이스북 플랫폼을 이용한 금전 거래가) 소비자나 기업들이 페이스북을 더 많이 이용하도록 하고 이는 페이스북에 더 많은 광고 매출을 가져다줄 듯하다"고 말했다.

정보보호 우려와 관련해서는 "캘리브라 고객의 계정과 금융 정보는 페이스북과 공유되지 않을 것"이라며 "따라서 맞춤형 광고용으로 쓰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페이스북의 이런 해명에도 불구하고 미 행정부는 잇따라 우려의 신호를 보내고 있다. 지난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비트코인과 다른 암호화폐들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힌 데 이어 이날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리브라가 불법적으로 이용될 잠재력이 있다며 우려했다.

므누신 장관은 페이스북의 가상화폐가 "돈세탁 업자나 테러리스트 자금관리인에 의해 잘못 이용될 수 있다"며 이는 "국가안보 문제"라고 말했다.

미 의회는 이보다 더 일찌감치 리브라에 경고음을 보냈다.

리브라 도입이 가져올 파급력을 제대로 따져볼 때까지 이 계획을 중단할 것을 페이스북에 요청한 데 이어 상·하원이 잇따라 이번 주 청문회를 열고 리브라를 둘러싼 각종 우려에 대해 따져 물을 예정이다.

16일에는 상원 은행위원회가, 17일에는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가 예정돼 있는데 마커스가 출석해 증언할 예정이다.

그는 이 자리에서 사생활 보호와 돈세탁, 소비자 보호, 금융 시스템의 안정성 등에 대해 증언할 것으로 미 언론들은 관측하고 있다.

CNN은 "이번 청문회를 통해 의원들은 전 세계 금융 시스템과 결제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는 노력(가상통화)의 운명을 결정하는 데 더 가까이 다가가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반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앞둔 영국은 리브라에 우호적인 입장을 취하며 독자 노선을 걷는 모양새다.

필립 해먼드 영국 재무장관은 CNBC에 영국 정부가 리브라와 계속 관계를 이어가기로 결정했고 리브라를 중단하려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해먼드 장관은 적절히 규제를 받는다면 리브라는 "매우 긍정적인 것"이 될 수 있다며 "우리는 이(리브라)에 등을 돌리거나 이를 멈추려 시도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페이스북이 은행이 되도록 요구하는 일은 정치가들이 결정할 문제가 아니라 규제 시스템에 따라 규제 당국자들이 결정할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sisyph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성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