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2.05(Thu)

페이팔 창업자 "구글의 중국군 지원 조사해야"

[LA중앙일보] 발행 2019/07/16 경제 2면 기사입력 2019/07/15 18:09

실리콘밸리에서 '트럼프의 남자'로 통하는 피터 틸(사진) 페이팔 공동 창업자 겸 페이스북 이사는 구글이 중국군 정보당국에 협조한 혐의가 있다며 이를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틸은 지난 14일 열린 전미보수주의콘퍼런스(NCC) 연설에서 구글에 세 가지 질문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와 CNBC 방송이 보도했다.

틸은 구글에 물어야 할 질문으로 "첫째, 얼마나 많은 외국 정보기관이 맨해튼 인공지능(AI) 프로젝트에 침투했는가"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구글의 고위 경영진은 중국 정보기관이 구글에 완전히 침투했다고 여기는가"를 둘째 질문으로 제시했다.

틸은 "셋째, 구글이 미군이 아닌 중국군과 함께 일하는, 반역적으로 보이는 결정에 참여하려는 것은 (중국군이) 완전히 침투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인가? 기술이 앞문으로 나가지 않아도 어쨌든 뒷문으로 도둑맞는다는 나쁘고 단기적이며 합리적인 결정을 내리고 있기 때문인가?"라고 말했다.

틸은 "(이러한 질문은) 연방수사국(FBI)과 중앙정보국(CIA)이 물어야 한다"며 "이걸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잘 모르겠으나 구글에 지나치게 신사적이지는 않은 태도로 물어봤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틸은 기술업계에서 공공연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이자 실리콘밸리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중 한 명이라고 악시오스는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