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19.08.23(Fri)

‘배제성 4승+잠실 첫 승’ KT, 두산 7-2 제압…3연승 질주[오!쎈 리뷰]

[OSEN] 기사입력 2019/07/16 05:36

[OSEN=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OSEN=길준영 기자] KT 위즈가 타선의 활발한 타격과 배제성의 호투로 잠실구장에서 첫 승을 거뒀다.

KT는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7-1로 승리하고 3연승을 달렸다. 올 시즌 잠실구장에서 거둔 첫 번째 승리다. 두산은 2연승이 멈췄다. 

선발투수 배제성은 5⅓이닝 2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6볼넷 2실점을 기록하고 시즌 4승을 따냈다. 전유수(1⅔이닝)-주권(1이닝)-김대유(1이닝)로 이어지는 불펜진은 실점 없이 팀 승리를 지켰다.

타선에서는 심우준이 4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오태곤과 조용호, 로하스는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KT는 1회초 1사 1, 3루에서 유한준의 땅볼 타점에 이어서 로하스의 1타점 2루타가 나오며 2-0 리드를 잡았다. 

두산은 1회말 최주환이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KT는 2회초 선두타자 윤석민이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며 맞불을 놓았다. 이어서 박승욱의 2루타와 이준수의 희생번트에 나온 투수 실책으로 만들어진 무사 1, 3루 찬스에서 심우준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4-1로 달아났다.

두산은 3회말 정수빈-박건우-최주환이 3연속 볼넷을 얻어내 1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오재일은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 한 점을 만회했지만 김재환의 타구는 2루수 직선타로 잡히며 더블 플레이가 됐다.

KT는 4회초 1사 만루에서 오태곤이 2타점 적시타를 날리며 6-2로 점수차를 벌렸다. 7회에는 조용호가 1타점 2루타로 한 점을 추가했다.

두산은 9회말 1사에서 류지혁이 안타를 날리며 마지막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박유연과 이유찬이 범타로 물러나며 그대로 경기는 끝났다. /fpdlsl72556@osen.co.kr

길준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