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19.08.22(Thu)

조국, 일부 언론에 '日내 혐한감정 부추기는 매국적 제목' 비판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7/16 16:10

일본판 제목 두고 "민정수석 이전에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 강력 항의" 정두언 前 의원 별세엔 "손잡고 일하고 싶단 생각 많이 해…명복 빈다"

일본판 제목 두고 "민정수석 이전에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 강력 항의"

정두언 前 의원 별세엔 "손잡고 일하고 싶단 생각 많이 해…명복 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17일 일부 언론의 일본판 기사를 겨냥해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매국적 제목"이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조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15일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방송화면을 캡처해 게시하면서 "(프로그램에) 소개된 조선일보 및 중앙일보 일본판 제목"이라고 소개했다.

조 수석이 캡처한 해당 프로그램의 화면에는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일본판 기사 중 '국가 대전략을 손상하는 감성적 민족주의'(조선일보),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중앙일보) 등의 일본어 기사 제목이 한국어 해석과 함께 소개돼 있다.

조 수석은 "혐한 일본인의 조회를 유인하고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제목을 뽑은 사람은 누구인가"라며 "어느 경우건 이런 제목 뽑기를 계속할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정수석 이전에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명한다"며 "두 신문의 책임있는 답변을 희망한다"고 촉구했다.

조 수석은 전날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의 전신) 정두언 전 의원이 별세한 것에 대해서도 "명복과 평안을 빈다"며 고인을 기렸다.

조 수석은 "그간의 정치 행보와 방송 발언 등을 보며 저런 분과는 같이 손잡고 일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깔끔한 성품의 보수 선배로 느껴졌다"며 "한국의 자칭 보수가 이분 정도만 돼도 정치 발전이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나의 불민함에 대해 종종 따끔한 비판을 했지만, 사실을 왜곡하는 허위 중상이나 할퀴고 후벼 파는 식의 비방이 아니어서 성찰의 기회로 삼았다"며 "권력투쟁의 한복판에서 정상과 나락을 경험하며 마음의 상처가 깊어지신 것 같다. 비극이다"라고 남겼다.

조국, 일본 내 혐한 감정 고조 부추기는 일부 언론 강력 비판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wIkq26V6-2U]

hysu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형섭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