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19.08.17(Sat)

'인종차별' 트럼프 '그들 우리나라 싫어해'…바이든 '집에 가라'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7/16 16:29

트럼프 "내게 인종차별적인 구석은 없다" 방어하며 민주에 '공세'
바이든 "美역사상 가장 인종차별주의적이고 분열적 대통령" 비난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민주당 유색 여성 하원의원 4명에 대한 자신의 인종차별적 공격과 관련, "그들은 우리나라를 싫어한다는 게 내 생각"이라며 공세를 이어갔다.

AP와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 회의에 앞서 기자들에게 "그것은 좋지 않다. 그건 용납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의원 4명에게 미국이 싫으면 떠나라고 한 것과 관련, 이들이 어디로 가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그건 그들에게 달렸다"며 "하지만 그들은 우리나라를 사랑해야 한다. 우리나라를 미워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원하는 것을 하라. 그들은 떠날 수 있다. 머무를 수 있다"면서도 "그들은 우리나라를 사랑해야 하고 우리나라의 이익을 위해 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시민인 의원들에게 외국으로 돌아가라고 말하는 것을 중단할 용의가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4일 트윗에서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뉴욕), 라시다 틀라입(미시간), 일한 오마르(미네소타), 아이아나 프레슬리(매사추세츠) 등 초선 하원의원 4명을 겨냥해 "원래 나라로 돌아가라"며 인종차별적 발언을 내놓았다.

이에 당사자와 민주당이 반발하자 전날 "급진적 좌파 여성 하원의원들은 언제 우리나라와 이스라엘인, 그리고 대통령실에 사과하려는가"라고 공격하고 백악관 연설에선 "떠나고 싶으면 떠나라"면서 오히려 공세 수위를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우리나라는 자유롭고 아름답고 매우 성공적이다"며 "만약 당신이 우리나라를 싫어하거나 여기서 행복하지 않다면 떠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른 트윗에서는 문제가 된 자신의 트윗들은 인종차별주의자(Racist)의 것이 아니었다며 "내게는 인종차별주의적인 구석은 없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에 대한 비난 결의안을 추진하는 민주당을 겨냥, "공화당은 그들의 함정에 빠져서는 안 된다"며 반대표를 던지라고 촉구하고 민주당의 결의안 추진을 "사기 게임"이라고 비난했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사흘째 4명의 초선 하원의원을 상대로 장황한 비난을 던졌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민주당 의원들에 대한 인종차별적 공격과 관련,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를 향해 "집에 가라"며 공격에 나섰다.

폴리티코와 AFP통신에 따르면 유세를 위해 아이오와주를 찾은 바이든은 전날 행사 연설에서 트럼프의 트윗과 발언에 대해 "인종차별주의적 공격"이라며 트럼프를 향해 "그는 집에 가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미국 역사상 가장 공개적으로 인종차별주의적이고 분열적인 대통령"이라며 "역겹고 당혹스럽다"고 덧붙였다.

zo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주영

관련기사 트럼프 인종차별 발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