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9.0°

2019.08.18(Sun)

아폴로 11호 귀환 실패시 "인류를 위한 희생이었다"

[LA중앙일보] 발행 2019/07/17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9/07/16 17:01

닉슨, 연설문 준비했었다

1969년 7월4일 달에서 돌아온 아폴로 11호 탑승 우주인을 환영하는 닉슨 전 대통령. [본사전송]

1969년 7월4일 달에서 돌아온 아폴로 11호 탑승 우주인을 환영하는 닉슨 전 대통령. [본사전송]

인류의 달 착륙 50주년을 맞아 1969년 아폴로 11호 발사 당시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이 귀환 실패에 대비해 연설문을 준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폭스뉴스에 따르면 닉슨 대통령 도서관·박물관에 소장된 연설문은 당시 닉슨 대통령이 연설 비서관 윌리엄 새파이어에게 지시해 작성해둔 메시지다.

닉슨 전 대통령은 1969년 7월 20일 아폴로 11호 달 착륙선 이글에서 내려 달 표면에 발을 디딘 닐 암스트롱과 버즈 올드린이 지구로 돌아오지 못할 경우에 대비해 이 연설문을 쓰도록 지시했다.

연설문은 "운명이 평화를 위해 달을 탐험하러 간 그들에게 달에서 평화로운 안식을 하도록 명령했다"는 문장으로 시작한다. 이어 "이 용감한 남성들, 암스트롱과 올드린은 구조의 희망이 없다는 것을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또한 자신들의 희생 속에서 인류를 위한 희망이 움트고 있다는 것도 알고 있을 것이다"라고 썼다.

닉슨 도서관 측은 "다행히도 이 연설문은 쓰일 필요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대신 닉슨 전 대통령은 1969년 7월 24일 아폴로 11호에 탑승했던 암스트롱과 올드린, 마이클 콜린스를 맞이하며 "당신들이 이룩한 일로 인해 우주는 인간 세계의 일부가 됐다"라고 찬사를 보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