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4.0°

2019.08.24(Sat)

정선아, '라이온킹' 불법 촬영 인증 논란…게시물 삭제→비난 여론 [종합]

[OSEN] 기사입력 2019/07/17 02:27

180126 정선아

[OSEN=장우영 기자]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중국에서 영화 ‘라이온킹’을 관람하는 사진을 찍어 SNS에 올렸다. 불법 촬영 인증 등 비매너 논란이 불거졌고, 정선아는 사진을 삭제하면서 사태를 수습했다. 그럼에도 후폭풍은 이어지고 있다.

정선아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중국에서 두 번째 영화 관람. 어쩌다 보니 모두 다 디즈니. 디즈니는 사랑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정선아가 영화 ‘라이온킹’ 포스터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등이 담겼다.

문제가 된 건 영화 상영 중 촬영한 사진이다. ‘라이온킹’ 상영 중인 장면을 촬영했고, 이를 SNS에 올린 것.

정선아의 게시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문제를 제기했다. 상영 중인 영화 장면을 찍어서 올리는 건 저작권 침해라는 주장이다. 네티즌들은 “불법 촬영”, “무단 촬영”이라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정선아의 행동을 비난했다.

영화 ‘라이온 킹’은 지난 12일 중국에서 선개봉됐다. 현재 개인 일정으로 중국에 머물고 있는 정선아는 국내 관객들보다 먼저 ‘라이온 킹’을 접했다. 하지만 상영 장면을 촬영한 사진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앞서 일부 연예인들이 SNS에 상영 중인 영화 장면을 찍어 올려 논란이 된 바 있다. 공현주, 김래원, 이민우 등이 영화 장면을 촬영해 SNS에 올렸다가 비난을 받았고, 사진을 삭제하며 사과한 바 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