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19.08.17(Sat)

건강이상설 메르켈, 65세 생일 맞아…내각회의서 꽃다발 받아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7/17 09:22

푸틴, 생일축하 메시지…"어떤 문제든 터놓고 논의할 지도자"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최근 건강이상설을 낳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17일(현지시간) 65세 생일을 맞이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열린 내각회의에서 생일축하 꽃다발을 받았다.

메르켈 총리와 같은 기독민주당 소속인 율리아 클뢰크너 농업부 장관은 꽃다발 증정이 이뤄진 직후 "현명하고, 신중하고, 실용적이고, 주요 사안들에 집중하는 능력을 갖춘 사람이 메르켈 총리"라며 생일 축하 인사를 건넸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메르켈 총리에게 생일 축하 메시지를 보내 리더십을 치켜세웠다고 dpa 통신이 전했다.

그는 "메르켈 총리는 아무리 어려운 문제라도 어떤 문제든 터놓고 논의할 수 있게 했다"면서 "발전된 우리 관계에 대해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날 내각회의에서는 전날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으로 선출돼 이날 국방장관직을 내려놓은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에 대한 꽃다발 증정도 있었다.

메르켈 총리의 이날 생일은 최근 세 차례의 공식행사에서 온몸이 떨리는 증상을 보인 뒤여서 주목을 받았다.

메르켈 총리는 지금까지 "호전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증상의 이유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여론조사 결과 독일 국민의 59%는 메르켈 총리의 증상에 대해 "개인적 문제"일 뿐이라며 증상의 원인을 설명할 필요가 없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의료계에서도 메르켈 총리의 증상에 대해 언급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그러나, 증상이 이어지자 정치권 일각과 일부 언론에서는 국가의 수장인 만큼, 총리의 건강은 국가적 문제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메르켈 총리는 지난 2005년 야당인 기독민주당이 총선에서 승리를 거두면서 같은 해 11월 총리직에 올랐다.

이후 기민당이 계속 총선에서 승리하면서 현재 4번째 총리직을 수행 중이다.

다만, 메르켈 총리는 기민당 등 대연정 정당들이 지방선거에서 잇따라 저조한 성적을 거두면서 책임론이 대두되자, 지난해 10월 기민당 대표직에서 사임하고, 이번 임기까지만 총리직을 수행한 뒤 사실상 정계 은퇴를 하겠다고 발표했다.

lkbi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광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