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8.18(Sun)

NASA, 50년전 달 샘플서 생명체 흔적 찾던 영상 유튜브에 공개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7/18 09:46

"지구 박테리아 오염될까 온통 신경"…수개월 연구 후 "생명체 없다" 결론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인류 달 착륙 50주년을 앞두고 반세기 전 아폴로 11호 등에서 가져온 달 샘플에서 생명체의 흔적을 찾으려 했던 연구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18일(현지시간) 공개된 16㎜ 필름 형태의 영상에는 미 캘리포니아에 있는 NASA 에임스 연구센터 연구원들이 특수 제작된 클린룸에서 각종 실험을 진행하는 장면이 나온다.

NASA는 아폴로 11호가 달에 다녀온 1969년 7월부터 1972년까지 12명의 우주인이 가져온 달 샘플 842파운드(381㎏)를 분석했다. NASA는 1972년 이후로는 유인 달 탐사를 시도하지 않았다. 달 샘플은 주로 달 표면에서 채취한 암석과 토양, 먼지 등이다. 일부 샘플은 헬륨가스 속에 보관하거나 냉동된 상태로 연구소에 전해졌다.

지금은 은퇴한 에임스 연구센터 생물학자 카예 존슨은 폭스뉴스에 "당시 우리는 달 샘플에 지구의 박테리아가 오염될지 무척 우려하고 있었다. 지구 미생물이 들어간 줄 모르고 '달에서 생명체를 발견했다'고 거짓 발표를 하는 오류에 빠질 수도 있었기 때문"이라고 돌아봤다.

NASA는 당시 첫 유인 달 탐사에 성공하면서 교차오염이 중대 이슈였다고 설명했다.

NASA "오염될까 우려"…달 샘플서 생명체 흔적 찾던 영상 공개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zniQwZkoj0Q]

달 토양 샘플은 연구센터에 도착하자마자 살균 처리됐으며, 샘플은 가방 안에 항아리, 다시 항아리 안에 더 작은 항아리가 들어있는 상태로 이중·삼중 밀봉돼 있었다고 NASA는 설명했다.

연구에 참여한 과학자들도 고압 살균을 거친 뒤 밀봉된 박스 안에 특수 고무장갑을 낀 손만 집어넣은 채로 실험을 수행했다.





존슨은 "지구상에 존재하는 300여 개 다른 환경에서 모두 박테리아가 생존한 점에 비춰 당시에는 달에도 생명체가 있을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NASA 과학자들은 달 샘플을 놓고 수개월에 걸쳐 실험을 거듭한 결과 최종적으로 "생명체는 발견되지 않았다"는 발표를 하고 연구를 종료했다.

oakchu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