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19.08.19(Mon)

美 폐업한 장난감천국 토이저러스 '컴백'…체험형 매장 열기로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7/18 10:55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지난해 미국 내 700여 개 매장을 모두 폐점하고 청산 절차에 들어갔던 '장난감천국' 토이저러스가 휴스턴·뉴저지 두 곳에 체험형 매장을 열고 어린이들 곁으로 돌아온다.

18일(현지시간) CNN 비즈니스에 따르면 토이저러스의 브랜드명과 지식재산권을 소유한 트루키즈는 휴스턴 갤러리아, 뉴저지 웨스트필드 가든 스테이트 플라자에 부모와 아이, 장난감 브랜드가 서로 소통하는 형태의 하이테크 체험존을 갖춘 토이저러스 매장을 개설해 올 하반기 쇼핑시즌에 맞춰 개점하겠다고 밝혔다.

1948년 설립된 토이저러스는 한때 세계 1천600개 매장에서 100억 달러 넘은 연 매출을 올리며 명실공히 세계 최대 완구 유통업체로 명성을 떨쳤다.

그러나 월마트 등 오프라인 유통업체들과의 치열한 경쟁에 더해 아마존으로 대표되는 온라인 상거래 기업들의 거센 공세에 직면하면서 경영에 적신호가 들어왔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전통적 장난감 대신 스마트폰을 이용한 게임으로 어린이들의 선호가 옮겨가면서 회사는 급속도로 몰락했고 2017년 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했고 지난해 미국 내 매장들을 폐점했다.

토이저러스는 유럽·아시아에는 여전히 900여 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다.

트루키즈는 "올드 토이저러스와 달리 뉴 토이저러스는 테크놀로지를 적용한 완구류 소매유통점이 될 것"이라며 "아이들과 부모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만들어주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oakchu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