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08.20(Tue)

새클러 가문 '나쁜 돈' 잇단 수모

[LA중앙일보] 발행 2019/07/19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9/07/18 20:53

마약성 진통제 논란으로
루브르 전시관 이름 삭제

미국의 유명 사진작가인 낸 골딘이 지난 1일 루브르 박물관 앞에서 새클러관의 이름을 바꿀 것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

미국의 유명 사진작가인 낸 골딘이 지난 1일 루브르 박물관 앞에서 새클러관의 이름을 바꿀 것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

프랑스 파리의 루브르 박물관이 마약성 진통제 책임성 논란이 제기된 '새클러 가문'의 이름을 전시관에서 삭제하기로 했다.

루브르박물관은 1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페르시아 유물 등이 전시된 새클러관의 이름을 더는 사용하지 않을 방침임을 밝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루브르 측은 "테리사·모티머 새클러 재단은 1996년부터 1997년까지 페르시아 및 레반트(동부 지중해 연안) 전시관을 재단장하는 작업을 후원했다"며 "2003년 박물관 위원회는 (기부 등으로) 특정 명칭이 붙은 전시관이 이름을 유지하는 기간을 20년으로 제한하기로 했고 이 기간이 넘었기에 해당 전시관에는 새클러라는 이름이 더는 붙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루브르 측은 이름을 지운 결정이 마약성 진통제와 관련된 시위 때문이냐는 질문에는 답변을 피했다. 앞서 지난 1일 미국의 유명 사진작가이자 활동가인 낸 골딘은 루브르 박물관 앞에서 새클러 가문의 구성원 일부가 중독성이 강한 진통제 판매로 부를 축적한 것을 문제 삼아 새클러관의 이름을 바꿀 것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새클러 가문은 미국 제약사인 퍼듀 파마를 소유하고 있다. 퍼듀 파마는 마약성 진통제 옥시콘틴을 공격적으로 홍보하고 중독성 등을 속인 혐의로 미국 내 2000개가 넘는 도시와 자치주로부터 소송을 당했다.

새클러 가문은 오랜 기간 예술계에서 자선 활동으로 명성이 높았으나 마약성 진통제 논란으로 뉴욕 메트로폴리탄박물관과 구겐하임미술관, 영국 런던의 테이트 아트 갤러리 그룹 등으로부터도 기부금을 거부당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