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19.08.20(Tue)

우버 탔다가 '요금 100배' 덤터기…우버측 "앱 오류 탓…결함 수정"

[LA중앙일보] 발행 2019/07/19 경제 5면 기사입력 2019/07/18 21:31

우버의 시스템 오류로 일부 승객에 과다요금이 청구된 것으로 밝혀져 물의를 빚고있다.. [AP]

우버의 시스템 오류로 일부 승객에 과다요금이 청구된 것으로 밝혀져 물의를 빚고있다.. [AP]

세계 최대 차량공유업체 우버의 애플리케이션이 오류를 일으켜 미국 내 여러 도시에서 요금이 100배나 부과되는 일이 발생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워싱턴DC와 샌디에이고의 우버 이용자들은 이날 소셜미디어에 하늘을 찌를 듯 높은 우버 요금에 대한 글을 올렸다.

한 소셜미디어 이용자는 우버가 남편에게 1905달러를 요금으로 물리면서 신용카드 한도가 다 찼다는 글을 올렸다. 원래 19.05달러여야 할 요금의 100배가 부과된 것이다.

이 이용자는 "멋진 일이 아니다. 특히 그의 생일에는"이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여성도 13.08달러여야 할 요금이 1308달러나 청구됐다고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요금이 너무 비싸 카드사 쪽에서 사기 경보까지 보냈다고 이 여성은 전했다.

한 남성은 자기 아내가 우버 요금으로 9672달러를 부과받았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우버는 결함을 시인하면서 이를 수정했다고 밝혔다. 일시적으로 크레딧카드나 데빗카드에 잘못된 요금이 표시될 수는 있지만 실제 당초 책정됐던 요금만 부과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